국회 앞 '카풀 반대' 택시기사 또 분신 시도(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회 진입 막히자 분신 시도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도로에서 한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했다.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현장을 정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3시50분쯤 국회 앞 도로에서 한 택시 기사의 분신 시도로 추정되는 화재 사고가 났다.

경찰에 따르면 김모(62)씨는 택시를 몰고 국회에 들어가려다 다른 승용차와 부딪히자 분신을 시도했다.

김씨는 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됐다.


김씨의 택시 손잡이엔 카풀에 반대하는 의미의 리본이 묶여져 있었고, 창문엔 '카풀 저지 투쟁', '카카오 앱 지우는 게 살 길' 등 글귀가 적힌 선전문이 붙여져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분신 직전 국회 앞에 설치된 카풀 반대 농성 현장에 들르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차 안에 인화성 물질이 있는지 감식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에도 카풀 도입을 비판하던 택시기사가 분신해 숨졌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