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원제명만이 사죄의 길"… 與 '5.18 망언' 의총서 규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민주당 야3당 공조에 이어 의총에서도 피켓시위 + 규탄 대회
결의문 발표 "망언은 민주주의 역사 모독"…의원 제명에 형사처벌도 추진
5.18 시민단체도 국회 찾아 … "제명까지 무기한 농성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지도부를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자유한국당 의원 3명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에 대해 강력 규탄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은 이날 야 3당과 공조체제를 구축해 망언 발언을 한 의원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에 나서는 한편, 의원총회에서도 강력 규탄 발언을 이어갔다.

특히 의총에서는 참석 의원들이 "5.18 망언 의원직 망언 사죄하라"거나 "5.18 모독 자유한국당 사죄하라"며 피켓 시위까지 벌였다.

이어 민주당은 규탄 결의문에서 "이들의 망언은 민주주의 역사를 모독하는 '역사 쿠데타'라며 "한국당은 국회가 발딛고 서 있는 민주주의와 그 역사를 부정하고, 학살자 전두환을 영웅으로 만들겠다는 것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에 5.18 망언을 한 김순례·김진태·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을 요구하며 강한 어조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이제 한국당의 말이 아닌 행동을 기다리겠다. 행동이란, 의원 3명에 대한 의원직 제명 조치 결의에 한국당이 동참하는 것"이라며 "3명의 의원을 국회에서 영원히 추방하는 것만이 5·18 정신과 5·18 영령과 희생자에 사죄하는 길"이라고 압박했다.

5.18 망언 발언에 대해 여당이 당 차원의 공세를 펴는 모습이다. 이는 그동안 김경수 경남지사의 1심 판결과 손혜원 의원의 '목포 투기 논란' 등으로 인해 빼앗겼던 정국주도권을 다시 가져오기 위한 대야 공세로 풀이된다.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당에 대해 수구 보수의 이미지를 강화해, 향후 정국에서도 '개혁에 발목 잡는 야당' 프레임을 덧씌워 나갈 것이란 전망이다.

앞서 홍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과의 회동을 갖고 "야 3당과 공조를 통해 망언한 의원들을 윤리위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수준의 징계를 추진하고 형사처벌도 검토하겠다"며 "중대한 역사왜곡을 처벌하는 법률제정도 당론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이해찬 대표까지 나서 미 순방 중에도 입장문을 발표, "한국당은 세 의원의 망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여야 4당은 12일 오전 11시 한국당 의원 3명에 대해 윤리위 제소를 할 계획이다. 또 설훈 의원 등 5,18 유공자 의원들을 통해 당사자 자격으로 모욕,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형사처벌까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5.18민중항쟁구속자회,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등 5.18민주화운동 단체 회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을 찾아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제명 및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의 조속한 출범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직후 국회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