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최대위협은 기후변화"…26개국 중 절반서 1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퓨 리서치 홈페이지 캡처
네이버채널 구독
미국의 여론조사기관 퓨(Pew)리서치가 26개국에서 '주요 국가 위협요소'(major threat to our country)에 대해 조사한 결과 한국 등 13개국이 기후변화를 1위로 꼽았다.


프랑스 등 8개국은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미국과 일본 등 4개국은 사이버 공격을 각각 최대 위협으로 꼽았다.

퓨 리서치는 지난해 5~8월 26개국에서 성인 2만7,612명을 대상으로 '국제 태도조사'(Global Attitudes Survey)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퓨 리서치는 "13개국 국민은 기후변화를 가장 큰 국제적 위협으로 꼽았다"며 "하지만 지구 온난화는 많은 걱정거리 중 하나일 뿐이며, 이슬람 단체의 테러와 사이버 공격 또한 주요 안보위협으로 꼽혔다"고 밝혔다.

또 "많은 사람이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기는 했지만, 26개국 가운데 북핵을 '주요 국가 위협요소' 중 1위나 2위로 꼽은 나라는 없었다"고 밝혔다.

퓨 리서치는 "멕시코를 포함한 10개국은 응답자의 절반가량이 미국의 영향력이 자국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응답자들은 주요 국가 위협요소로 기후변화(86%), 중국의 영향력(82%), 사이버 공격(81%), 세계 경제여건(74%) 순으로 답했다. 북한 핵과 미국의 영향력이 한국에 위협이 된다는 응답자가 나란히 67%로 그 뒤를 이었다.

미국의 응답자들은 사이버 공격, IS, 기후변화, 북한 핵, 러시아의 영향력, 중국의 영향력 순으로 답했다.

일본의 응답자들은 사이버 공격, 기후변화, 북한 핵, 중국의 영향력, 미국의 영향력 순으로 답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