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중국인들이 설연휴 가장 많이 선택한 해외국가들 중 4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경기 침체 분위기에도 설연휴 해외여행 떠난 중국인 증가율 두자리수 기록

(사진=연합뉴스 제공)
급속한 경기 침체 분위기에도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 기간 해외여행을 떠난 중국인들의 수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중국인들이 춘제 연휴 기간 많이 찾은 해외 국가들 가운데 4위를 기록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춘제 기간에 중국 출입경(出入境) 심사를 받은 사람은 1천253만명(이하 연인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했다고 국가이민관리국 통계를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이번 통계는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사이를 오간 사람도 포함된 것으로 중국 본토 안으로 들어온 사람은 622만명을 기록해 9.5% 늘었고, 본토 밖으로 나간 사람은 12.5% 늘어난 631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출경 목적지 상위 국가와 지역은 홍콩과 마카오, 태국, 일본, 베트남, 한국,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미국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홍콩과 마카오를 제외한 해외 여행지에서 4번째로 많은 선택을 받았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현재도 단체관광 비자 신청 건수는 2016년의 1/4 수준에도 못미치는 하루 1천여건 안팎이라면서도 개인 관광비자 신청 건수는 사드 보복 이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되돌아 갔다고 설명했다.

중국 국내 여행은 해외 여행보다 증가세가 둔화됐다. 중국 문화관광부 통계에 따르면 춘제 기간 중국 국내 여행자는 4억1천500만명으로 7.6% 증가했으며 관광 수입은 5천139억 위안(약 85조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증가세는 1년 전 국내 여행자 수가 약 12% 늘어난 것보다 훨씬 줄어든 것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