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침체 뚜렷한 中, 산업계 전반 감원 한파 확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광둥성 등 중국 동남부 지역 수출 제조업체 중심으로 시작된 감원한파 서비스, IT 업종으로 광범위하게 확산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경기 하강 조짐이 뚜렷해진 중국에서 산업계 전반에 걸친 감원 한파가 현실이 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SCMP는 광둥(廣東)성 등 중국 동남부 지역에 밀집한 수출 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지난해 상반기부터 인력 구조조정이 시작됐으며 이제는 게임, 온라인, 바이오 등으로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광둥성의 성도 광저우(廣州)에서 20년 동안 남성 속옷 제조업체를 운영한 레오 리의 회사에는 한때 600여 명 가까운 노동자들이 근무했지만 최근에는 100여명으로 대폭 줄었다. 그는 "경험 많은 숙련공만을 남겨두고 나머지 사람들은 모두 내보냈다"며 "내 주위에 있는 모든 제조업체가 그렇게 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수출제조업체를 중심으로 불어닥친 감원한파는 서비스 직군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광둥성의 대표적인 제조업 도시인 둥관(東莞)에서 제과점 체인을 운영하는 궈펑천은 "주위의 제조업체 직원들이 주요 고객인데, 그들이 모두 떠나고 있어 매출이 급격히 줄고 있다"며 150여명에 달했던 직원이 35명으로 대폭 줄어든 이유를 설명했다.

베이징의 온라인 게임업체에서 일하다 지난해 하반기 해고된 류웨는 "회사가 직원 수를 기존의 500명에서 350명으로 줄였다"며 중국 정부의 게임규제가 강화된 이후 게임업계에서도 대량 감원이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산업계 전반이 불황에 의해 직원수를 줄이면서 고용의 질도 덩달아 악화되고 있다. 특히 기업들은 경영 사정이 악화되자 임금이 높고 고용주가 '사회보장 기여금'을 부담해야 하는 정규직 대신 임시직 고용에 치중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SCMP는 지적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