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근육↑"…명태 다이어트 효과 확인됐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북태평양명태 덕장 (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한국원양산업협회(KOFA)는 11일 명태를 섭취할 경우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증가한다는 사실이 임상시험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협회 이날 최근 일본의 흰살 생선 단백질의 연구 보고(단백질의 품질과 근육 증가)를 소개하고, 다이어트 식품으로서 명태의 기능성 홍보에 나섰다.

협회는 "명태는 저지방 고단백 식품으로 계란 이상의 양질의 건강식품이며 특히 명태 섭취시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량이 증가한다는 사실이 임상 시험을 통해 확인됐다"고 밝혔다.

임상시험은 일본 교토 부속대학교가 실시해 아미노산학회에 보고한 것으로 IAAO법(질소 추출법과 동등한 평가방법)을 통해 단백질 이용 효과를 평가해 수치화 한 것이다.

임상시험을 실시한 결과 흰살 생선인 명태의 단백질 성분은 계란 이상의 품질로 대두나 우유보다 효율성이 높고, 밀과 비교해서는 2배 이상 체내에서 이용되는 등 이용 효율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또 몸속에서 분해되어 흡수된 아미노산이 체내에 이용되는 효율이 상당히 높아 효율적으로 단백질 영양소를 공급할 수 있고, 아미노산 대사에 의한 지질화 등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명태 섭취시 단백질 속 미오신 성분으로 인해 운동 없이도 근육을 강화시키는 효과를 나타낸다는 분석이다.


이와함께 명태에 함유된 단백질의 근육 강화 효과와 관련해서는 일본 에메히대학교와 리츠메이칸대학교, 도쿄대학교, 교토부립대학교 등 7개 대학교와 연구기관이 연구체제를 형성해 공동 연구를 진행중이다.

실제로 일본 리츠메이칸대학교 후지타 교수가 근육량이 매년 감소하는 65살 이상의 여성을 대상으로 운동을 하지 않고, 통상적인 생활을 하며 3개월간 명태 단백질(명태 살 4.5그램)을 매일 섭취하도록 임상 실험을 한 결과 실험 대상 19명 중 15명에서 근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히메 대학교 키시타 타로 교수가 실험용 쥐를 이용해 명태 단백질이 함유하고 있는 유효 성분을 탐구한 결과에서도 미오신 성분이 근육량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원양산업협회 김현태 이사는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양질의 단백질과 과일, 채소 등 균형잡힌 식생활과 적당한 운동이 필요하지만 운동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겨울철에는 고단백 저지방 생선인 명태 섭취를 통해 다이어트 효과도 거두고 근육량도 늘릴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