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전후 두번째 장기집권 총리된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아베, 오는 11월 20일에는 역대 최장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는 23일로 총리직 재임일수 순위에서 2차 세계 대전 패전 이후 2위에 오르게 됐다고 산케이 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오는 23일을 기준으로 모두 2,617일째 총리를 맡게되면서 요시다 시게루 전총리(재임기간;2,616일)을 제치고 단독 2위에 오른다.

패전 이후 가장 오랜 기간 총리직에 재직한 총리는 종조부인 사토 에이사쿠 전 총리(재임기간;2,798일)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06~2007년 1차 집권 뒤 지난 2012년 12월부터 다시 집권해 장기 집권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아베 총리가 지난해 자민당 총재선거 승리로 확보한 2021년 9월까지 임기를 채우면 패전 이전이나 이후 모두를 합쳐 역대 최장 총리가 된다.

패전 이전 총리까지 합치면 아베 총리의 재임기간은 오는 23일을 기준으로 가쓰라 다로(재임기간;2,868일)와 사토 에이사쿠(2,798일), 이토 히로부미(2,720일)에 이어 4번째로 길다.

만약 총재 사퇴 등의 변수가 없으면, 총리 재임기간 순위에서 오는 23일 4위로, 6월 7일 3위, 8월 24일 2위로 각각 올라가고 11월 20일에는 '역대 최장'을 기록하게 된다.

하지만 아베 총리의 '역대 최장' 타이틀은 오는 4월 통일지방선거와 7월 참의원 선거가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