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미국, 자동차 고율관세 EU 완성차에만 부과 전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국과 일본 자동차도 일정 부분 타격"

(일러스트=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는 수입 자동차 고율 관세는 유럽연합(EU)이 미국에 수출하는 완성차에만 부과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는 10일(현지시간) 스위스 투자은행 UBS의 보고서를 인용해, 미 상무부가 오는 17일까지 백악관에 제출할 자동차 보고서에 이같은 내용을 담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UBS 보고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EU에서 수입되는 자동차에 25%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며 자동차 부품이나 EU가 아닌 국가에서 수입되는 자동차는 관세부과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2017년 EU가 미국에 수출한 자동차가 120여만대였으며, 고율 관세가 부과되면 고급차 부문에서 수입차 판매가 90%가 줄어 EU의 수입차 판매가 65만대 정도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포브스는 EU에서 미국에 자동차를 수출하는 BMW, 메르세데스, 폴크스바겐의 아우디와 포르셰 등 독일 기업들이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자동차 고율 관세가 부과된다면 미국내 자동차 판매가 11% 감소하면서 한국과 일본 제품도 일정 부분 타격을 입을 것으로 분석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쌍방이 무역협상을 진행하는 동안에는 자동차 관세를 물리지 않기로 합의했지만 현재 미-EU 협상은 순조롭지 않은 상황으로 알려졌다.

미 상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지난해 5월부터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수입 자동차가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왔다.

상무부가 오는 17일까지 자동차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90일 이내에 관세 부과 여부와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하게 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