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연료전지 백금 촉매 대체할 구멍 뚫린 나노 촉매 개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연료전지 촉매 가격 10배↓ 안정성↑…수소자동차 상용화 기대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기도 화성 현대기아자동차기술 연구소를 방문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등과 함께 수소전기자동차 절단면을 보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매연 대신 물만 배출하며 달리는 수소자동차는 친환경 이동수단의 대표주자로 꼽힌다.

수소자동차의 동력인 연료전지는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으면서도 기존 석유 기반 에너지원을 대체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인 기술로 평가받는다.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입자 연구단 연구팀은 연료전지 촉매의 가격을 10분의 1로 줄이며 안정성은 대폭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촉매 개발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값비싼 백금 촉매를 대체하며 향후 연료전지에 적용하면 수소자동차의 상용화를 견인할 기술로 기대를 모은다.


촉매를 이용해 수소 등의 연료와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연료전지는 에너지 변환 효율이 70% 내외로 높고 부산물로 물만 발생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다.

문제는 현재 촉매로 사용되는 백금의 가격이 1kg당 1억 원 이상인 고가라는 점과 사용할수록 성능이 급격히 저하되는 불안정성이었다.

서로 다른 다공성 구조를 가진 비(非)귀금속 연료전지촉매. (사진=기초과학연구원 제공)
연료전지와 수소자동차의 상용화를 위해 가격과 성능 문제를 모두 해결해야 하는 상황에서 연구팀은 새로운 구조의 탄소 기반 나노 촉매를 개발해 문제를 해결했다.

연구진은 크기가 서로 다른 구멍이 송송 뚫린 '계층적 다공 나노구조'를 도입했다.

새로 제작된 촉매는 3가지 종류의 기공을 가진다. 지름을 기준으로 마이크로 기공(<2nm), 메조 기공(2~50nm), 마크로 기공(>50nm)이다. 연구진은 각 나노 기공의 역할을 분석했다.

그 결과 지름이 2~50nm 크기인 메조 기공은 화학반응이 일어나는 촉매의 표면적을 넓혀 전기화학적 활성을 높이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크로 기공은 반응에 참여하는 산소 분자를 빠르게 촉매 활성점으로 수송시켜 성능 향상에 기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어 개발한 촉매를 연료전지에 적용해 구동 성능을 분석한 연구진은 다양한 연료전지 구동 환경에서 계층적 다공 나노구조의 도입으로 인해 성능이 일관되게 향상됨을 확인했다.

또한 개발된 촉매를 사용한 연료전지는 1만 회 이상 구동해도 활성의 저하 없이 안정된 성능을 유지했다.


이번 연구는 계층적 다공 나노구조를 도입한 탄소 촉매가 기존 값비싼 백금계 연료전지 촉매를 대체할 새로운 전략이 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는 의미가 있다.

특히 서로 다른 크기의 나노 기공의 역할을 구체적으로 규명하고 나아가 다양한 구동 환경에서 성능 향상을 입증함으로써 그 타당성을 확보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차세대 연료전지 촉매 개발은 물론 다양한 전기화학 응용 장치의 효율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성영은 부연구단장은 "현재 연료전지 가격의 40%를 차지하는 값비싼 백금 촉매 사용과 낮은 내구성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확보했다"며 "연료전지의 효율 극대화 가능성을 입증한 만큼 추후 학문적 발전뿐만 아니라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의 산업적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화학 분야 최고 권위지인 미국화학회지(JACS, 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 IF 14.357) 지난 6일 자(한국시간)에 온라인 게재됐다. 표지논문으로 선정되며 한 번 더 그 중요성을 입증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