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왜곡기사로 국민 소모전…유물·재단자산 기부"(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박물관 들일 구상한 목포 폐공장 현장서 기자간담회
"크로스포인트재단 관련 모든 것 국가에 귀속"…"시끄럽게 만들어 국민에게 죄송"
이해충돌 논란에 "국회의원으로서 이익 있다면 사과할 것"

손혜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속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은 23일 자신이 모은 유물과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의 자산을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오후 전남 목포의 폐공장에서 간담회를 열고 "나전칠기박물관을 위해 모았던 17세기부터 21세기까지 유물을 시나 전남도에 다 드리려고 한다"며 "지금 팔아도 수십억 원을 건질 수 있는 컬렉션을 다 드리겠다고 하는데, 이 땅에서 어떤 이익을 건지겠느냐"고 강조했다.

자신이 수집한 유물의 기부 의사를 밝히는 동시에 부동산 매입에 투기 의도가 없었음을 강조한 발언이다.

나아가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자산을 기부할 의사가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네"라며 "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손 의원은 매입 부동산을 재단 자산으로 등록하지 않은 경위에 대해선 "평가가 안 끝나서 재단 자산으로 하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500평 정도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이것을 아직은 자산으로 넣지 않았다. 매번 재단 이사회를 소집해야 해서 그랬다"고 부연했다.

그는 "제가 떠나길 바라는 목포 음해 세력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절대로 떠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 재단과 관련한 모든 것을 국가에 귀속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해충돌 방지 의무와 관련한 질문에는 "평생을 살면서 제 이익을 위해서 한 번도 남을 움직인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법적으로 안 걸려도 국회의원으로서 다른 이익이 올 수 있는 게 있다면 사과하겠다"며 "지금은 그런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손 의원은 '조선내화 옛 목포공장'의 문화재 등록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저는 (문화재 등록이) 되는지도 몰랐다"고 답변했다.

그는 '목포 큰손' 알려진 목포 청소년 쉼터 소장인 정모 씨와의 관계도 설명했다.

손 의원은 "정책간담회를 하러 왔는데 그분(정 소장)이 저한테 밀착해 여러 안내를 해줬다"며 "소개를 해 준 것이 소영이(손 의원의 조카) 집이다. '다른 소개할 집이 있냐'고 했더니 소영이 집만 소개해주고 없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때가 2017년 3∼5월이었는데 알고 보니 그분이 동네 집을 사기 시작했다"며 "그분을 1년 사이에 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손 의원은 아버지의 독립유공자 선정 논란과 관련해선 "제 아버지 얘기를 갖고 기사로 만든 사람들에 대해서는 말하고 싶지 않다"며 "돌아가신 지 20년이 되신 분, 독립운동을 했다고 평생 불이익을 받으신 분 얘기를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이와 함께 손 의원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비롯한 언론의 의혹 제기를 '왜곡보도'라고 규정했다.

그는 "왜 왜곡된 기사로 세상을 시끄럽게 만들어 전 국민을 소모전으로 밀어 넣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여러분이 궁금해하는 것들에 대해 최선을 다해 설명하고 해명했는데, 해명은 나오지 않고 계속해서 또 다른 왜곡보도가 나온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다만 "저 정도 되는 초선 의원과 관련한, 정말 얘깃거리도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했던 일들이 국가 전체를 시끄럽게 만드는 것에 대해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했다.

그는 "지난번에 탈당해 당적을 내려놓았고 그 뒤에 언론 소송 전문 변호사팀을 구성해 그분들이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며 "저는 이제는 언론하고 싸울 마음이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손 의원은 지난 20일 탈당 기자회견에서 밝힌 차기 총선 불출마 의사를 재확인했다.

그는 "그동안 (의원) 임기 끝까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며 "제가 나이가 몇인데 또 하겠냐"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를 연 장소는 나전칠기박물관 설립을 위해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명의로 사들인 곳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