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드 폭행 예천군의원 항공료 조작 의혹…경찰 수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가이드 폭행으로 사퇴 압박을 받는 경북 예천군의원들이 해외연수 당시 전자항공권을 위조해 항공료를 부풀려 차익을 남겼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경북 예천경찰서는 "예천군의회 해외연수 전자항공권 발행 확인서에 항공 운임료가 변조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의원들의 전자항공권에 표시된 1인당 왕복 항공료는 약 239만 원이지만 실제 지불한 항공료는 약 87만원으로 1인당 150만 원 정도 차액이 발생했다.

경찰은 항공료가 변조된 경위와 차액이 어디에 쓰였는지 등을 조사하는 한편 전반적인 해외연수 경비 사용 내역도 수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