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풀리지 않은 게임 미스터리 '떡밥' 셋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CJ ENM 제공)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지난 12회 방송에서 동맹으로 묶이는 반전을 선사한 유진우(현빈 분)와 차병준(김의성 분), 그리고 드디어 게임에 접속해 엠마를 만난 정희주(박신혜 분)로 아직 풀리지 않은 게임 미스터리 '떡밥' 세 가지를 짚어봤다.

◇ 황금열쇠의 비밀

세주(찬열 분)는 찾지 못했고, 정훈(민진웅 분)은 죽었으며, 비밀 퀘스트까지 중단돼 진우를 궁지로 몰고 간 두 번째 그라나다 여정. 그러나 아무것도 얻지 못한 건 아니었다. 지하 감옥의 끝에서 'master(마스터)의 특수 아이템: 황금 열쇠'를 발견했다.

'100레벨 이상'의 유저만 사용 가능하다는 조건이 걸려있어 발견할 당시 91레벨이었던 진우는 아이템의 용도조차 알 수 없었기에 더 큰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 엠마의 특수기능


게임 속 유저들의 공간인 카페 알카사바의 기타리스트 엠마는 첫 등장부터 많은 시청자들이 '히든카드'로 손꼽았다.

붉은 베일을 쓰고 연주하는 곡이 드라마 전체를 관통하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인 것을 물론, 게임 설계자인 세주가 세상에서 가장 의지하는 누나 희주의 모습을 토대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엠마의 기능은 5레벨 이상의 유저부터 대화가 가능하고, 대화를 나눈 유저의 경험치와 회복력을 소폭 상승시켜준다는 것뿐. 희주는 "도와줄 게 있다"는 진우의 부탁 후 엠마의 존재를 알게 된다. 진우가 청한 '도움'의 의미는 무엇일까. 엠마는 시청자들의 추측처럼 게임의 미스터리를 풀 수 있는 특별한 기능을 지니고 있을까.

◇ 미스터리의 시작, 찬열

1년 전 진우에게 게임의 존재만 알린 후 행방이 묘연한 세주는 어디에, 어떻게 존재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진우가 90레벨에 도달한 순간 날아든 '시타델의 매'가 전달했던 비밀 퀘스트 메시지는 'mater를 구출하세요!'이었던 것으로 보아 진우의 퀘스트 성공과 세주의 귀환이 맞물려있음을 예상할 수 있다.

지난 12회에서 병준과 동맹을 맺음으로써 게임을 지속할 시간을 번 진우와 드디어 렌즈를 끼고 게임에 접속한 희주가 마지막 퀘스트를 무사히 마치고 세주를 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들 떡밥을 차근 차근 회수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오늘(12일) 토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