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앞바다 어선 화재 침몰…3명 실종 수색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포항 앞 바다에서 조업을 하던 어선 1척이 불에 탄 뒤 침몰하는 사고로 선원 3명이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2일 오전 8시 29분쯤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동쪽 44해리에서 9.77톤급 통발어선 J호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불이 나자 선장 김 모(59)씨 등 선원 6명은 구명조끼를 입고 바다로 뛰어들었다가 오전 9시쯤 인근에 조업을 하던 어선에 의해 선장 김 씨 등 3명은 구조됐다.

이들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것으로 알려졌으며, 나머지 3명은 실종 상태이다.

불이 난 어선은 오전 10시쯤 넘어서 침몰됐다.

경찰 조사 결과 J호는 지난 11일 오후 8시쯤 포항 구룡포항에서 조업을 위해 출항했다가 이날 새벽 2시쯤 화재가 발생했다.

불이 난 이유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포항해경은 함정 14척, 항공기 7대, 해군 등 관련기관 함정 7척, 민간어선 5척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다.

사고 해역은 2~2.5m의 파도가 치고 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현재 실종자 수색에 집중하고 있으며, 구조된 선원 등을 상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