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운? 실력?' 골대만 3차례 강타…벤투호 결정력 어쩌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황의조가 12일 키르기스스탄과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황의조는 이날 두 차례나 골대에 득점이 막히며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원하는 승리는 챙겼다. 하지만 결정력에 대한 부분은 이번에도 나아지지 않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예선 C조 2차전에서 1-0으로 진땀승을 거뒀다.

결정력 부족이 또다시 드러난 경기였다. 한국은 1차전에서 C조 최약체로 꼽힌 필리핀과 힘든 경기를 펼쳤다. 밀집 수비 공략에 난항을 겪으며 좀처럼 득점에 성공하지 못했다.

대표팀의 해결사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후반 중반 환상적인 터닝슛으로 결승골을 만들어내 승리는 챙겼지만 경기 내용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달라진 경기력을 보여줄 필요가 있던 벤투호. 그러나 이번에도 결정력 문제는 여전했다.

중국과 1차전에서 패배를 당한 키르기스스탄은 예상과 달리 공격적으로 나섰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기에 어찌 보면 당연한 이유였다.


그리고 이는 분명 한국에 기회가 될 수 있는 부분이다. 키르기스스탄이 라인을 올려 경기를 펼친다면 한국이 노릴 수 있는 공간이 그만큼 많아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에는 필리핀전보다 좋은 기회가 더 많이 찾아왔다. 하지만 앞선 경기와 마찬가지로 단 1득점을 얻는 데 그쳤다.


한국의 유일한 득점은 수비수 김민재(전북)가 기록했다. 김민재는 전반 41분 코너킥 상황에서 키르기스스탄의 수비수를 따돌리며 깔끔한 헤딩슛으로 대표팀의 유일한 득점을 만들었다.

골대만 3차례 때린 것이 뼈아픈 한국이다. 후반 23분 황의조가 홍철(수원)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공은 골대를 강타했다. 황의조 이후 공이 골라인을 넘었다고 어필했지만 아쉽게도 득점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황희조는 4분 뒤 또다시 강한 슛으로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발을 떠난 공이 키르기스스탄의 골키퍼 머리에 맞고 또다시 골대를 때리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후반 31분에는 황희찬(함부르크)의 회심의 슛이 골대를 강타하는 장면까지 나왔다.

비록 골대는 맞진 않았지만 전반 36분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패스 이후 이청용(보훔)의 슛이 골대를 넘어간 것도 결정력 부족이 드러난 장면이었다.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 2경기에서 단 2득점에 그치면서 마지막 중국전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만 조 1위에 오를 수 있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만약 무승부를 거둔다면 다득점에 밀려 조 2위에 머물게 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