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겨도 아쉬운 벤투호' 키르기스스탄 꺾고 16강 확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김민재의 헤딩 모습. (사진=AFC 제공)
이겼지만, 또 16강도 확정했지만, 여전히 아쉬움이 남는 벤투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1대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을 기록, 승점 6점으로 남은 중국과 3차전 결과와 상관 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현재 순위는 2위. 역시 2승 승점 6점인 중국에 골득실(한국 +2 중국 +4)에서 밀렸다.


벤투 감독은 변함 없이 4-2-3-1 포메이션으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원톱에 섰고,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황희찬(함부르크SV)이 부상 당한 이재성(홀슈타인 킬)의 오른쪽 측면으로 자리를 옮겼고, 이청용(VfL보훔)이 왼쪽 측면에 자리했다.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 대신 황인범(대전)이 정우영(알사드)과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고, 포백라인에은 김진수(전북) 대신 홍철(수원)이 투입됐다.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김민재, 이용(이상 전북)은 그대로. 골문도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켰다.

키르기스스탄의 예상치 못한 공세에 다소 당황했다.

첫 슈팅도 키르기스스탄이었다. 한국은 전반 7분 아클리딘 이스라일로프에게 먼저 슈팅을 허용했다.

이후 조금씩 안정을 찾았다. 하지만 골이 터지지 않았다. 전반 12분 구자철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황의조가 달려들어 재차 슛을 때렸지만, 수비에 맞고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30분 이용의 슈팅 역시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전반 36분에는 기가 막힌 찬스를 놓쳤다. 이용의 침투 패스를 구자철이 미끄러지면서 크로스로 연결했다. 하지만 이청용의 슈팅이 골문을 훌쩍 넘어갔다.

다행스럽게 전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41분 구자철의 중거리슛을 골키퍼가 쳐내며 얻어낸 코너킥. 홍철의 코너킥이 골문으로 향했고, 김민재가 머리로 공을 바닥에 찍으면서 방향을 바꿨다. 공은 골키퍼 가랑이 사이로 통과했다. 한국의 선제골.

전반 볼 점유율 71%, 슈팅 10개(유효 5개)를 감안하면 다소 아쉬운 스코어였다.


한국은 후반 다시 공세를 펼쳤다. 후반 7분 구자철의 슈팅이 골문을 살짝 벗어났고, 후반 16분에는 황의조의 크로스를 구자철이 슈팅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교체카드로 변화를 꾀했다. 후반 18분 구자철을 빼고 주세종(아산)을 투입했다. 구자철의 자리로 황인범이 올라갔고, 주세종이 중원에서 정우영과 호흡을 맞췄다.

연이어 찬스를 잡았지만, 골대 불운에 울었다.

후반 21분 황희찬의 슈팅이 옆그물에 맞은 것이 시작이었다. 후반 23분 황의조의 헤딩이 크로스바를 때리고 골라인을 찍었다. 골라인을 넘지 않았기에 노골. 후반 28분 황의조의 왼발 슈팅은 골키퍼 얼굴을 맞은 다음 크로스바에 맞고 나왔다. 후반 31분 이용의 크로스를 황희찬이 수비 방해 없이 때렸지만, 역시 크로스바에 맞았다.

벤투 감독은 후반 37분 황의조을 빼고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을 그라운드로 내보냈다. 하지만 후반 40분 황희찬의 슈팅이 막히는 등 끝내 골문을 열지 못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