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광주공장서 협력업체 직원 안전사고…설비에 몸 끼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4시 30분께 광주 서구 내방동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에서 협력업체 직원 A씨가 설비에 몸이 끼이는 사고를 당했다.

A씨는 심하게 다쳤으나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고 의식과 호흡을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부품 하역 작업을 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