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전시회 윤봉길 의사 '자객'으로 소개… 비하 논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상하이 역사박물관은 우리 정부가 윤 의사 사진에 대한 잘못된 설명 수정 요구하자 윤 의사 사진을 다른 사진으로 교체

중국 상하이시 역사박물관에 걸려 있던 윤봉길 의사의 사진이 독일인 여성의 사진으로 교체되어 있다. (교민 여동구씨 제공)
중국의 한 역사 전시회가 자료사진 설명에서 윤봉길(尹奉吉·1908~1932) 의사를 '자객'으로 소개해 비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일제에 의해 고통을 겪었던 중국은 지금까지 윤 의사에게 한국과 마찬가지로 '의사(義士)'라는 호칭을 부여해왔다.

논란은 상하이시 황푸(黃浦)구의 옛 쑨원(孫文·1866~1925) 청사 건물에서 인근 화이하이루(淮海路)의 역사를 조명하는 특별 전시회를 개최하면서 불거졌다. 황푸구 정부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에서 1932년 4월 29일 아침 윤 의사가 거사를 위해 출발한 장소인 위안창리(元昌里) 골목 입구의 사진이 전시됐다.

사진 밑에는 "'자객' 윤봉길이 13일 위안창리에서 출발해 훙커우 공원으로 이동했지만 아쉽게도 성공하지 못했다. 의사(義士)는 현장에서 포로가 됐다"는 전시회 측의 설명이 달려있다. 마지막에 의사라는 호칭을 쓰기도 했지만 지금껏 중국이 윤 의사를 자객이라고 표현한 적이 없다는 점에서 이례적이었다. 심지어 윤 의사의 이름의 가운데 글자인 '봉(奉)'의 한자도 '逢'자로 잘못 썼다.

상하이 역사박물관이 지난해 7월쯤 상설 전시구역 내 '세계 반파시스트 연대' 코너에 있던 윤 의사의 사진을 내리고 그 자리에 일제 시대 중국인들을 도운 독일인 여성의 사진으로 교체한 것도 구설에 올랐다. 한국 정부가 제보를 바탕으로 사진 설명에 충청남도 예산 출신인 윤 의사의 국적을 'North Korean'으로 표기한데 대해 고쳐달라고 요청하자 아예 사진을 내려버렸기 때문이다. 우리 외교 당국이 박물관 측에 유감을 나타내고 윤 의사 사진 재전시를 요구했지만 박물관 측은 "향후 계획이 있다"는 답변만 되풀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