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30~31일 워싱턴에서 장관급 무역협상 돌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미중 베이징에서 차관급 협상 마치고 30~31일 워싱턴에서 장관급 회담 갖기로 합의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 중국 부총리. (자료사진=연합뉴스 제공)
베이징에서 차관급 무역협상을 벌인 미국과 중국이 오는 30일부터 장소를 워싱턴으로 옮겨 장관급 협상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미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핵심 경제 참모인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오는 30~31일 후속 협상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만 현재 진행되고 있는 미국 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때문에 방문 일정이 조정될 가능성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이날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류허 부총리가 이달 안으로 미국을 방문할 가능성에 대해 "매우 크다"며 "우리가 협상단을 중국에 보낸 것과 같이 앞으로도 이런 만남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미국 정부의 셧다운 문제가 좀처럼 해결점을 못찾고 이로 인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2일부터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 참석을 취소되자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한 발언으로 보인다.

류허 부총리는 지난해 5월 워싱턴에서 열린 미중 무역협상에서 상호 관세부과 보류라는 합의안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지만 미국 측이 돌연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하면서 합의안은 물거품이 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2월 가진 정상회담에서 오는 3월 1일까지 상호 관세부과를 중단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열리는 장관급 회의여서 이번에는 양측이 모두 수긍하는 결과를 도출해낼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7~9일에는 제프리 게리시 USTR 부대표와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이끄는 협상단이 베이징에서 실무 협상을 벌였다. 미국 무역대표부는 협상 종료 후 발표한 성명에서 "농산물과 에너지, 공산품 등 상당한 양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중국 측의 약속에 논의를 집중했다"고 말했고 중국 상무부도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서로 관심을 둔 문제 해결을 위한 기초를 쌓았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