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취임 후 처음으로 美 해리 해리스 대사와 면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해리 해리스(Harry Harris) 주한 미국 대사와 취임 후 첫 면담을 가졌다.


기획재정부는 홍 부총리가 해리스 대사와 1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했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은 홍 부총리의 취임에 따른 해리스 대사의 예방 차원에서 이루어졌고, 양측은 미국의 자동차 안보영향조사 등 한미간 경제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홍 부총리는 면담에 앞서 "한반도 경제‧안보 상황이 역사적 기로에 있는 중대한 시점에 아시아‧태평양 정세에 해박한 해리스 대사에게 큰 기대를 가지고 있다"며 "올해는 풍요를 상징하는 황금돼지해인만큼 한미간 관계도 더욱 풍성하고 굳건하게 유지해 나가자"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도 "한미간 굳건한 안보 및 경제동맹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며 "긴밀한 협력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자"고 답했다.

양측은 면담에서 한미 FTA 개정협상이 양국간 신뢰를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올해부터 발효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홍 부총리는 美 상무부가 진행 중인 자동차 안보영향조사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관세부과 대상에 포함되지 않도록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해리스 대사는 한국의 우려사항을 다시 한 번 충분히 이해한다며 본국에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또 홍 부총리는 4월 환율보고서 등 미국과의 협의에 있어 해리스 대사가 가교 역할을 해주기를 당부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