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시진핑 4월 방북 예정된듯…5월 방한도 가능성 있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노영민 "확정된 일정은 아냐"

11일 국회에서 신임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4월 북한을 방문하는 것으로 예정된 것 같고, 5월에는 우리나라에 올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북중 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등이 열려 나가면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시아의 평화 분위기가 상당히 좋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금년 상반기에는 각국 정상들이 수시로 만나는 분위기"라며 "70년 분단 체제를 마무리 짓는 좋은 기회가 오고, 그렇게 되면 남북 간 경제 교류와 협력도 이뤄질 수 있는 길이 보인다"고 덧붙였다.

다만, 노 비서실장은 예방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가 시 주석의 방북과 방한 일정을 예측한 것과 관련해 "확정된 일정은 아니"라고 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