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하현회 부회장 "구글과 VR콘텐츠 공동제작"(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넷플릭스와도 합작? 고객이 더 좋다고 생각하면…美‧日‧中, AI‧자율주행 과정 굉장히 빨라"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넷플릭스와 단독 콘텐츠 제휴를 맺은 LG유플러스가 이번에는 글로벌 IT기업 구글과 손잡고 VR(가상현실)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에서는 AR(증강현실)·VR이 중요한 서비스이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LG유플러스가 1위를 하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 부회장은 이어 "5G 상용화 때 고객들이 가장 실감할 수 있는 것이 AR·VR"이라며 "LG유플러스가 리딩(주도)하는 것이 중요한 목표"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이상민 FC부문장은 "양사가 각각 5:5로 펀드를 조성해 올해 상반기 중 3D VR 파일럿 콘텐츠를 만든다"며 "양사가 5G 첫 번째 협력 과제로 이를 선택한 것은 VR 콘텐츠가 제공하는 차별화된 고객 가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문장은 이어 "구글이 케이팝 쪽 3D 영상에 관심이 많다. LG유플러스는 콘텐츠 제작과 기획을 책임지고 소유권과 국내 배포권을 갖고 유튜브는 글로벌 유통(권리)을 갖는다"며 "국내 VR 제작사와 함께 생태계 조성과 확산에 기여 하겠다"고 덧붙였다.

양사가 제작하는 VR 콘텐츠는 케이팝 스타들의 개인 일정을 함께하는 코스, 공연관람 및 백스테이지 투어, 스타의 일상을 볼 수 있는 숙소투어, 스타의 개인 공간 엿보기 등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제작되는 VR콘텐츠는 LG유플러스의 VR전용 플랫폼과 유튜브에서 독점 제공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 공동제작으로 국내를 넘어 전 세계를 케이-콘텐츠 시장화 하는 등 글로벌시장 진출을 적극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콘텐츠 허브로 VR 플랫폼을 육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협력 중인 넷플릭스와 합작 가능성에 대해 하 부회장은 "고객이 더 좋다고 생각하면 가는 것이고 상대방이 누구든 충분히 고민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넷플릭스와의 합작은) 구체화되는 시기에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VR콘텐츠 관련 구체적인 투자계획에 대해 하 부회장은 "VR·AR 관련 풍부한 서비스를 해야 된다는 것이 기본방침이기 때문에 VR·AR 콘텐츠 제작비용과 가져오는 비용 등을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며 "지금부터 정해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5G 요금제에 대해서는 올 봄에 출시될 5G폰의 가격이 얼마인지를 봐야 요금제도 결정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 부회장은 "단말기 가격이 어느 정도 책정되느냐에 따라서 요금제 설정에 큰 변수가 될 것"이라며 "단말기 제조업체에서 나와야 하는데 아직 이야기되는 것이 없어서 요금제에 대해 그때 정도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번 CES에서 공개된 폴더블폰에 대해서는 "5G 영상과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초기 제품으로 현재 판단하고 있고 빠른 시일 내에 출시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면서도 "5G 서비스와 함께 폴더블폰을 쓸 수 있을 것이지만 코스트(가격)가 상당히 애드(추가)가 되겠구나 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CES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이미 자율주행, AI(인공지능), 로봇 방면으로 (산업이) 급속하게 바뀌고 있다"며 "일본과 중국, 특히 미국 업체들의 AI와 자율주행에 대한 준비와 실제 실행을 위한 과정이 굉장히 빠르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