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구글과 VR컨텐츠 상반기중 공동제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내는 VR전용 플랫폼에,해외는 유튜브에 제공
-5G폰 상용화에맞춰 전용 플랫폼도 오픈
-삼성의 5G폰, 수준 높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고 잇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SKT와 지상파 동영상 연합군에 맞서 구글과의 VR콘텐츠 공동제작에 합의하고 5G 스마트폰 상용화에 맞춰 VR전용 플랫폼도 오픈하기로 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현지시간으로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런 내용의 협력방안을 발표했다.

LG유플러스와 구글은 VR컨텐츠 공동제작에 협력하기로 하고 우선 파일럿 VR콘텐츠를 제작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5대5의 비율로 공동컨텐츠 펀드를 조성해 올 상반기내에 VR컨텐츠를 제작해 배포하기로 했다.


양사가 함께 제작하는 콘텐츠는 케이팝 스타들의 개인일정과 함께 하는 코스나 공연관람, 백스테이지 투어, 스타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숙소투어, 스타의 프라이빗 공간 엿보기 등 국내 여러 유명 엔터테인먼트 소속 톱스타들의 일상을 함께 경험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LG유플러스는 소개했다.

새로 제작되는 VR컨텐츠는 LG유플러스의 VR전용 플랫폼과 유튜브에 독점제공돼 K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LG유플러스는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구글과의 이번 공동제작으로 국내를 넘어 전 세계를 K콘텐츠 시장화 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화 하고 동시에 글로벌 콘텐츠 허브로 VR플랫폼을 육성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하현회 부회장은 5G 요금제와 관련해 "각사가 장비구축 등에 4조에서 5조원 정도를 투자하는 만큼 비용부담이 된다"면서도 "5G 요금제는 가입자들이 부담할 수 있다고 수용하는 정도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 부회장은 특히 올 봄에 출시될 5G폰의 가격이 얼마인지를 봐야 요금제도 결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삼성의 폴더블폰을 봤다"면서 "5G 영상과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수준높은 폰으로 제공시기는 모르지만 빠른 시일안에 출시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다만 "가격은 상당히 비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 부회장은 CES2019와 관련해서는 "AI와 관련한 것들을 주의깊게 봤다"면서 "빠른 속도로 진화해 인간의 생각과 지능을 뛰어넘는 수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