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V] 유서 쓰고 잠적한 신재민, 모텔서 발견해 병원 후송 "생명 지장 없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3일 유서를 통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고 잠적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4시간 만에 서울 관악구의 한 모텔에서 발견됐다.

청와대의 KT&G 사장교체 시도와 적자국채 발행 압력이 있었다고 주장한 신 전 사무관은 이날 오전 7시 대학 친구에게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는 내용의 예약 문자를 보냈고, 그의 친구는 신 전 사무관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신 전 사무관 거주지인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고시원에서 3장짜리 유서와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경찰은 신 전 사무관 집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동선 추적에 나섰고, 이날 낮 12시40분쯤 관악구의 한 모텔에서 신 전 사무관을 발견해 병원으로 후송했다.

발견 당시 그는 극단적 행동을 시도한 상태였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아래 사진 한국일보 제공]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