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펜션사고 원인 밝혀지나…경찰 "내일 수사결과 브리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강릉 펜션사고 당시 설치된 가스보일러 배기관이 어긋나 있다. (사진=강릉소방서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강릉 펜션사고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감식이 마무리된 가운데 일산화탄소가 누출된 배기관이 '왜, 언제' 어긋났는지에 대한 원인이 규명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찰 수사본부는 "현재 수사는 마무리 단계"라며 "국과수 정밀감식이 나왔고 내일(4일) 브리핑을 통해 사고 원인에 대한 내용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사고의 가장 큰 의문점이었던 배기관이 어긋난 시점과 이유 등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 수사본부와 국과수는 2차례 합동 조사를 벌였으며, 국과수는 이번 사고의 원인이 된 보일러와 배관 등을 수거해 수차례 가동 실험을 했다.

또 경찰은 지난달 26일 가스안전공사와 LPG 가스공급업체, 보일러 시공업체, 건축업자 이모씨의 집 등 4곳을 동시에 압수수색해 조사를 벌였다.

이 중 일부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직간접적인 사고 원인을 제공한 관련자는 과실치사상 혐의도 적용될 전망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