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호 관광벨트 구축 계획 밑그림 나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충북도 제공)
국내 최대 인공호수인 충주호 일원을 관광벨트로 조성하기 위한 밑그림이 나왔다.

충청북도는 7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충주호 관광거점 관광개발계획 수립 연구 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었다.


도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충주시와 제천시, 단양군 3개 시·군의 중요 자원인 '내륙의 바다' 충주호권역을 사계절 힐빙 문화관광 플랫폼으로 만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앞으로 모두 3069억 원이 투입돼 순환형 연계루트 조성과 친환경 연계교통 네트워크 구축, 힐링 휴양타운 조성과 수상관광레저문화 활성화 등의 사업이 추진된다.

충주호는 유역면적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호수로, 국토의 중심에 위치해 있어 전국 어디서나 접근이 용이하고 다양한 역사문화자원이 산재해 있다.

특히 소백산 국립공원과 월악산 국립공원 등 백두대간의 허리축이 지나는 곳으로 호수와 산악으로 이뤄진 빼어난 풍광을 자랑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