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로 삶이 달라질 수 있을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매주 <백종원의 골목 식당> 방영이 끝나면 SNS에 바로 관련 글들이 올라온다. 잘하는 집 이야기보다는 못 하는 집 이야기가 더 많이 보인다. 사람들은 못 하는 집이 얼마만큼 못 했고, 백종원 씨에게 어떻게 혼났는지를 보고 싶어 하는 것 같다. 나는 이 방송 외에도 그가 출연한 방송들을 즐겨 본다. 요식업과는 거리가 먼 사람이지만, 그의 가르침에는 배울 게 있다.

혼나는 이들이 가장 많이 혼나는 부분은 '기본'이다. 요리한 뒤 정리를 제대로 안 해놓거나, 재료 손질을 불결한 장소에서 하는 것들. 당연해 보이는 것들을 안 지키는 이들이 많았다. 반대로 혼나지 않고 칭찬받는 집은 모두 기본을 지켰다. 다만 시스템의 효율성과 마케팅 감각이 없어서 몇 가지 부분만 지도받을 뿐이었다. 그들은 백종원 씨의 지도를 받은 후 계속 승승장구 중이라고 한다. 기본기가 있는 상태에서 잘 알려지니 안 될 수가 없다. 혼났던 집들은 방송 출연 탓에 사람들이 반짝 많이 몰려왔지만, 오래 가지 못한다고 한다. 대부분 지적받았던 것을 결국 고치지 못했다고.

잘하는 사람들은 해당 분야에 필요한 기본기를 잘 갖추고 있다. 그리고 분야와 관계없이 공통적인 습관 몇 가지가 있다. 그중 하나를 꼽자면 '기록'이다. 자기 분야에서 일정 성과를 낸 사람들을 보면 어떤 식으로든 꾸준히 기록하는 사람들이다. 배달의 민족 서비스를 이용하는 20만 개의 가게 중 상위 100개 업소에 주는 3년 연속 배달 대상을 받고, 연 매출 8억을 내는 '준스피자' 조병준 사장이 그중 한 명이다.

그가 피자 가게를 시작한 지 10년 중 처음 5년 동안은 장사가 되지 않았다. 장사를 마친 후 햄버거 가게에 가서 배달 아르바이트를 해야 할 때도 있었다. 그러던 중 기록 관련 기업 대표에게 조언을 들었다. 지금 개헤엄을 치며 장사하고 있는데, 더 멀리 가려면 자유형을 코치에게 배워야 한다고. 그 말을 듣고 조 사장은 1년 동안 기록에 관한 수업을 듣고 훈련했다. 그때 배운 기록법으로 기록을 시작하자 성과가 나기 시작했다. 그는 장사하며 적을 수 있는 걸 다 적었다. 가계부는 물론 가게 운영을 위해 필요한 매뉴얼도 적고, 직원들과 놀았던 일도 적고, 가게 운영을 위해 들은 수업 내용도 적었다.

조병준 사장이 적은 기록 중 일부 [사진 : 세바시 제공]
적는다고 장사가 잘되는 건 아닐 것이다. 적어서 잘 되려면 적는 것의 속성을 알아야 한다. 적으면 알 수 있다. 가계부를 적으면 내가 얼마나 벌고, 쓰는지 알 수 있다. 절약할 부분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가게도 마찬가지다. 돈이 얼마만큼 들어오는지, 고정적으로 얼만큼 나가고 있고, 고정 지출을 줄일 방법이 무엇인지는 적을 때 명확히 보인다. 나의 지금 단계를 알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쉽다.


조 사장은 그날 하루 할 일을 계획하고, 하루를 마무리할 때 반성을 적는다고 한다. 해야 할 일을 했는지 점검하고, 못 했다면 왜 못 했는지 적고, 내일은 무엇을 할지 계획한다. 만약 이를 꾸준히 실천할 수 있다면, 해야 할 일을 제대로 적고, 반성 또한 바르게 했다면 나아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는 말한다. 꿈을 꾸기만 한 사람과 꿈을 적은 사람 중 이루는 사람은 후자가 압도적으로 많다고. 내가 뭘 원하는지 적는 사람은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뭘 해야 할지 알게 된다. 뭘 해야 할지를 적는 한다면 원하는 것을 이룰 확률이 더 올라갈 것이다. 무언가 이루고 싶다면 적고 보자. 적다 보면 길이 보일 것이다. 조병준 사장의 기록 이야기를 더 자세하게 듣고 싶다면 아래 강연 영상을 보자.

기록의 중요성을 말하는 또 다른 사람은 김민식 MBC 드라마 PD이다. 어렸을 때 왕따를 당했던 그는 괴롭히던 아이들 이름을 쓰면서 글쓰기를 시작했다고 한다. 그러다 이름만 써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이들에게서 벗어나려면 서울로 대학을 가는 거로 생각해서 글 쓰는 내용을 바꿨다고 한다. 괴롭히던 이들의 이름이 아닌, 내가 오늘 해야 할 공부에 관해서 썼고, 얼마만큼 했는지를 쓰기 시작했다. 성적은 금방 올라갔다. 조병준 사장의 이야기와 일맥 하는 부분이 있다.


그는 지금도 꾸준히 매일 아침 블로그에 글을 쓰고 있다. 7~8년 동안 거의 거르지 않고 매일 쓰고 있다. 매일 쓰던 이야기를 엮어 책까지 냈다. 그동안 괴로운 일이 많았다. 괴롭게 지내면 괴롭게 한 사람이 즐거울 것 같았다고 한다. 즐겁게 살기 위해 선택한 게 글쓰기였다. 그는 삶이 괴로울 때 인상 쓰지 말고 글을 쓰라고 한다. 글을 쓴다고 문제가 해결되진 않는다. 대신 쓰다 보면 친구한테 털어놓을 때처럼 마음은 풀릴 수 있다. 글은 마음을 풀어줄 뿐 아니라 문제도 풀어낼 수 있다. 그가 왕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글을 쓴 것처럼, 내가 처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글을 써보자. 무엇을 해야 할지, 오늘 무엇을 했는지.

글을 쓴다고 삶이 달라질 수 있을까? 글 한 번 쓴다고 달라지진 않을 것이다. 뭐든 꾸준히 하면 힘이 된다. 글쓰기는 목표를 세우게 도와주고 목표를 이룰 힘을 준다. 글을 쓰면 내가 원하는 것이 분명해진다. 분명해진 목표를 보면 이루고 싶어진다. 목표를 계속 쓰면 이룰 힘이 생긴다. 목표를 위해 내가 무엇을 했는지 기록할수록 자신감도 생긴다. 글을 꾸준히 쓴다면 조병준 사장, 김민식 PD처럼 우리도 삶이 달라질 수 있다.

오늘부터 오늘 있었던 일들을 한 번 써보자. 좀 더 쓸 수 있다면 오늘 있던 일 중 반성할 것을 하고, 내일 할 것을 적어보자. 오늘을 꾸준히 적다 보면 내일이 분명히 보일 것이다.

글쓰기로 삶이 달라진 김민식 PD의 이야기를 더 알고 싶다면 아래 영상을 보자.

[글 : 임채민 세바시 에디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