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와 작별한 헥터 "팬들의 애정, 마음에 담아둘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헥터 노에시. (사진=KIA 제공)
KIA 타이거즈의 에이스로 활약한 외국인 투수 헥터 노에시(31)가 한국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전했다.

헥터는 7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한국에 있는 동안 나를 배려하고 환대해준 한국과 KIA 타이거즈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내가 얻은 기회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느꼈던 모든 감정, 그리고 임무를 만족스럽게 수행한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한국을 떠나는 소감을 밝혔다.

헥터는 이어 "팬들이 보여준 사랑과 응원에 아주 만족한다"면서 "한국 생활은 배울 기회였다. 아름답고,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문명 중 하나를 만날 수 있었다"고 열렬한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함도 표했다.


헥터는 "야구 광팬들을 위해 뛴 기억을 간직할 것"이라면서 "그동안 내게 보여준 애정에 감사한다. 늘 마음속에 담아두겠다"고 덧붙였다.

헥터는 2016년부터 3시즌 동안 KIA의 핵심 선발 투수로 활약했다. KBO리그 통산 46승 20패 평균자책점 3.79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좌완 에이스 양현종과 함께 20승 반열에 오르며 KIA의 통합 우승을 견인했다. 올해는 다소 힘이 빠졌던 헥터다. 11승 10패 평균자책점 4.60의 성적을 거뒀다.

KIA는 헥터를 재계약 대상으로 분류하고 협상에 임했지만 외국인 선수에 대한 사업소득 원천징수 세율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세금 부담이 커지자 헥터는 KIA를 떠나기로 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