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日혼조 교수 "2050년에는 면역요법으로 대부분 암 치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혼조 다스쿠(本庶佑·76) 교토(京都)대 특별교수가 2050년에는 면역요법을 통해 대부분의 암을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혼조 교수는 노벨상 시상식을 앞두고 전날(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류가 언제쯤 암을 극복할 수 있겠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말했다.

그는 암 환자에 대한 면역치료시 'PD1'이라는 단백질이 작용해 치료를 방해한다는 사실을 발견해 암 치료 가능성을 크게 넓혔다는 평가를 받으며 올해 노벨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연구 결과는 암 치료약 '옵디보'의 탄생으로 이어졌다.

혼조 교수는 "우리들의 발견 이후 20년도 채 지나지 않았지만 많은 환자가 암을 극복하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치료법 개발과 치료 등에) 관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증식을 억제하면서 암과 공존하는 형태의 암 치료는 불가능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령에도 연구를 계속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그만두지 못하는 이유는 (연구가) 무척 재미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노벨상 수상으로 받을 상금에 대해서는 "교토대에서 생명과학을 연구하는 젊은이들을 지원하는 기금에 기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