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주말·휴일 한파 철저 대비하라" 긴급지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과 주말 사이 강풍을 동반한 한파가 예상된다며, 관계 부처에 철저한 대비를 주문하는 긴급 지시를 내렸다.


이 총리는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한파와 대설 대응 태세를 점검하고 상황관리를 철저히 하고, 특히 취약지역·도서·산간마을 등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장관에게는 농작물과 가축 피해 예방을 위한 비닐하우스·축사 등의 시설물 점검과 국지적 저수온 현상에 대비하기 위해 양식어류 폐사 방지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이 총리는 국토교통부 장관에게는 교통안전 확보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는 전력 사용량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전력수급·에너지·통신 상황을 집중 점검할 것을 당부했다.

또 보건복지부 장관에게는 취약계층 안전을 살펴서 주민피해와 생활불편이 최소화되도록 하고, 소방청장과 산림청장은 시설물 화재와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화재예방 감시체계를 유지하고 초기 대응 경계태세를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이외에도 이 총리는 기상청장에게 국민들께 정확한 기상상황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가정에서도 한파·대설에 미리 대비할 수 있도록 당부했다.

여기에 지방자치단체는 취약계층과 취약지역에 대한 순찰과 피해 우려 시설에 대한 현장 점검을 철저히 하고 지역 주민들이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빙판길 낙상사고나 저체온증 등 건강에 유의하도록 조치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절기상 대설인 7일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9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에 한파가 몰아치고 있고, 주말엔 아침 기온이 영하 11도까지 떨어지는 등 한파가 절정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내일까지 서해안 지방에 최고 10cm의 눈이 예보돼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가 필요하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