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주요 뉴스] 경기 교육공무직 총파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 경기 교육공무직 총파업

경기지역 급식실 조리종사원과 방과후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총파업으로 일부 학교 급식이 빵으로 대체되는 등 차질이 빚어졌습니다.

오늘 경기도 2천256개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중 502곳의 교육공무직 천622명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총파업에 참여했습니다.

경기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 중 급식 종사자 비율이 가장 높아 이번 파업으로 75개 초중고교에서 급식이 중단됐습니다.

◇ 고양시, 노후배관 전수 조사

지난 4일 다수의 사상자를 낸 경기도 고양시 열 수송관 파열 사건의 원인이 배관 노후화로 지목된 가운데 고양시가 20년 이상 된 노후 배관 등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섭니다.

고양시는 오는 10일 상수도와 하수도, 전기설비, 통신설비, 가스공급시설, 지역난방 공급시설 등 관계기관과 전수조사를 위한 회의를 개최합니다.

고양시는 회의를 통해 지하에 20년 이상 매설된 배관과 전선 등에 대한 전수조사 일정을 잡고 곧바로 조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 '표준시장단가 확대' 조례안 심의 내년으로

경기도의회가 찬반 논란을 빚는 '100억원 미만 공공건설공사의 표준시장단가 확대 적용'과 관련한 조례안 처리를 내년으로 미루기로 했습니다.


경기도의회는 건설업계의 반발과 상당수 도의원이 건설산업 전반에 대한 대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수렴해 이번달 정례회에 안건을 상정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0억 원 미만의 관급공사에도 표준시장단가를 확대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 경기도교육청, 공공기관 청렴도 중위권

경기도교육청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2018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종합청렴도 3등급을 기록했습니다.

올해 평가 요소 중 '외부청렴도'는 지난해와 비교해 한 단계 오른 3등급을 기록했지만, '내부청렴도'와 '정책고객 평가'는 한 단계 떨어진 3등급과 4등급을 각각 차지했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등급이 하락한 요소들에 대해서는 세부 내용을 분석해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모든 민원부서에 비상벨 설치

경기도는 내년 1월 말까지 경기도와 일선 시·군 741개 민원 부서에 직원들의 안전을 지켜줄 비상벨 설치를 모두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경기도와 일선 시·군은 지난달 말까지 전체 설치 대상 부서의 91%인 677곳에 비상벨을 설치한 상태입니다.


경기도는 세무과와 교통지도과 등도 민원인 방문이 많아 직원들에 대한 안전대책이 필요하다고 보고 비상벨 설치 대상 부서에 추가했습니다.

◇ 경기도-베트남 호찌민시, 보건의료 협약

경기도는 베트남 호찌민시와 '보건의료분야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습니다.

양 지역은 인적 교류와 의료정보시스템·의료장비·의약품 정보교류, 보건정책 교류, 병원 설립과 운영에 대한 행정지원 등에 나서게 됩니다.

인구 1억명의 베트남은 1인당 의약품 구매비가 매년 14% 이상 늘고 있고 2020년까지 전 국민 의료보험 가입이 추진돼 의료와 제약시장이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