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아육대 설특집 녹화 1월 … 승부차기 신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자료사진)
'2019 설특집 아이돌스타 육상 볼링 양궁 리듬체조 승부차기 선수권 대회'(이하 '아육대') 녹화가 1월로 확정됐다고 MBC가 7일 밝혔다.

이번 '아육대'에서는 승부차기 종목을 신설했다.

MBC 측은 "출전 멤버 한 명, 한 명 포커스를 맞춰 숨겨둔 축구실력과 매력을 끌어낼 것으로 보여 최상급 보이그룹들의 맹활약이 예고된다"고 했다.

지난해 방송에서 큰 화제를 모았던 볼링 종목은 이번에도 계속된다.


7일 녹화와 별도로 1월 14일 서울 소재 한 볼링장에서 녹화를 진행한다.

프로 못지않은 볼링 실력의 걸스데이 유라와 슈퍼주니어 신동, 개그우먼 김신영 등이 MC로 나선다.

MC는 터줏대감 전현무와 아이돌계 최강 입담 이특, 현재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트와이스가 맡는다.

내년이면 10주면, 횟수로 17회를 맞이하게 된 '아육대'는 다음 달 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방송은 오는 2월 설 연휴 기간에 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