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돌담길 오늘부터 전구간 개방…막힘없이 걸으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서울시 제공
영국대사관에 막혀있던 서울 덕수궁 돌담길 1.1㎞ 구간이 7일부터 모두 연결된다.

서울시는 덕수궁 돌담길 미개방 구간 일부(대사관 직원 숙소 앞~영국대사관 후문, 100m)를 지난해 8월 개방한 데 이어 나머지 70m 구간(영국대사관 후문~정문)도 이날부터 정식 개방한다.

이에 따라 덕수궁 대한문∼덕수궁길∼미국대사관저∼영국대사관 후문∼영국대사관 정문∼세종대로 등의 돌담길 경로가 모두 이어진다. 이전처럼 돌담길 끝자락 영국대사관 앞에서 다시 되돌아 나올 필요가 없다.

서울시가 단절됐던 덕수궁 돌담길을 시민 품으로 되돌려주기 위해 2014년 영국대사관와 협의를 시작한 후 지난 4년여에 걸쳐 영국대사관, 문화재청과 협력해 이뤄낸 결실이다.


덕수궁 돌담길 1.1㎞ 중 170m는 영국대사관의 점유로 1959년부터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돼왔다. 이날 연결되는 70m는 영국이 1883년 매입한 부지로 영국대사관 후문부터 정문까지 이어지는 구간이다.

덕수궁 담장 안쪽 보행로는 야간 덕수궁 건물 안전 등을 고려해 궁 관람 시간인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개방한다. 매주 월요일은 덕수궁 휴무 때문에 개방되지 않는다.

문화재청은 개방 이후 수시로 모니터링을 하면서 관리인원 배치, 운영시간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돌담길 주변 대한성공회 뒷마당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등과 함께 연결 기념행사를 한다. 테이프커팅 이후엔 돌담길도 함께 산책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