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투자엔 '머뭇'…해외투자 눈돌리는 대기업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3분기 해외투자 6분기만에 최고치…6개월째 줄던 국내투자는 소폭 반등세

올해 3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이 일년새 33% 늘어 6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내 대기업들의 해외 제조업 분야 인수 합병 등의 영향이다.

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3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131억 1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98억 6천만 달러보다 33.0% 증가했다.


올들어 9월까지 누적 해외직접투자액은 360억 2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35억 6천만 달러보다 7.3% 증가했다.

업종별 투자 비중은 제조업이 38.4%로 가장 컸다. 금융 및 보험업은 29.6%, 부동산업은 11.6%, 정보통신업은 4.2%, 도매 및 소매업은 3.3%였다.

특히 제조업의 경우 50억 3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0% 넘게 증가했다.

지역별 투자 비중은 아시아가 33.7%로 가장 많았고, 북미 29.1%, 유럽 25.2%, 중남미 8.6%, 중동 1.9% 순이었다. 아시아의 경우 투자액이 44억 1천만 달러로 일년새 21.7% 증가했다.

국가별 비중은 미국이 28.5%로 가장 높았고 중국은 11.3%, 오스트리아 9.4%, 케이만군도 7.1%, 룩셈부르크 6.2% 순이었다. LG전자의 오스트리아 자동차 조명업체 인수합병 등이 영향을 미친 결과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러한 추세가 계속된다면 4분기까지 해외직접투자액이 사상 최대치를 달성할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대기업들이 부쩍 해외직접투자로 발길을 돌리면서 국내투자는 상대적으로 부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올들어 설비투자지수는 3월부터 6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다가 최근 두 달간 소폭 증가세로 간신히 돌아선 상태다. 10월 설비투자지수는 한 달전에 비해 1.9% 올랐지만 9월의 3.3% 증가에 비해선 폭이 훨씬 줄어들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