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대통령 "어산지 원하면 대사관 떠날 수 있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영국, 어산지 다른 나라로 인도않겠다고 서면으로 약속"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6년째 피신생활 중인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가 원하면 대사관을 떠날 수 있다고 밝혔다.

모레노 대통령은 영국 정부가 어산지가 대사관을 떠날 수 있도록 충분히 보장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와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모레노 대통령은 “영국 정부로부터 어산지를 사형에 처할 수 있는 어떤 나라에도 인도하지 않겠다는 확약을 서면으로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어산지를 강제로 쫓아내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어산지의 법률팀이 다음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어산지는 지난 2010년 위키리크스를 통해 미국이 수행한 이라크·아프가니스탄 전쟁 등과 관련된 기밀문서 수십만 건을 폭로해 미국의 수배를 받았다.

그는 스웨덴에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돼 영국 대법원으로부터 스웨덴 송환판결을 받자, 지난 2012년 6월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들어가 은신해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