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I, 초소형 짐벌 카메라 '오즈모 포켓' 국내 공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세상에서 가장 작은 3축 짐벌 카메라

DJI가 6일 서울 홍대에 위치한 DJI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휴대할 수 있는 초소형 짐벌 카메라 '오즈모 포켓(Osmo Pocket)'을 국내 첫 공개했다.

오즈모 포켓은 DJI가 출시한 핸드헬드 짐벌 카메라 중 가장 작은 12㎝ 크기, 무게 116g으로 주머니나 핸드백에 들어갈 정도로 휴대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채택된 기계식 3축 짐벌은 흔들림을 보정하고 카메라 레일을 이용한 듯한 부드러운 카메라 움직임을 구현해, 촬영자가 오롯이 구도와 피사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4K 30fps 으로 최대 2시간 촬영 가능하며, 1/2.3인치 카메라 센서를 탑재해 1200만 화소 사진과 최대 100Mbps 4K/60fps의 고화질 영상을 지원한다. 다만 유튜브 등 동영상 소셜 플랫폼에 생중계가 가능한 스트리밍 기능은 없다.


본체에 2개의 내장 마이크와 소음 제거 알고리즘이 적용되어, 장면을 더 생생하게 기록하도록 고급 녹음 기능도 갖춰 SNS를 즐기는 여성 소비자나 여행·아웃도어 활동을 선호하는 젊은 세대, 복잡한 디지털 기기에 익숙치 않은 부모 세대까지 남녀노소가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본체에 장착된 1인치 터치 스크린을 이용하면 실시간으로 촬영 장면을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앱 연동 없이도 촬영 모드 전환, 설정 변경, 영상 다시 보기 등의 기능을 빠르게 선택할 수 있다.


특히, 페이스트랙(FaceTrack)같이 개인 촬영에 최적화된 기능 설정도 손쉽게 전환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페이스트랙은 피사체 자동추적 기능인 액티브트랙(ActiveTrack에서 한 층 진화된 기술로, 사람의 얼굴을 자동으로 인식한 뒤 피사체를 화면 중앙에 고정한 채 촬영을 이어갈 수 있는 기능이다. 이 기능은 셀피 모드를 선택하면 자동으로 실행 된다.

그 밖에도 액티브트랙, 타임랩스 및 모션타임랩스, FPV(1인칭 시점) 모드, 3X3 및 180° 파노라마 모드를 제공한다.

전용 애플리케이션 'Mimo 앱'을 이용하면 다양한 인텔리전트 기능과 녹화 모드를 활용할 수 있다. 손쉬운 영상 촬영과 편집은 물론 SNS 공유도 가능하다.

마운트, 무선 모듈, 확장 키트, 조종 휠과 출시예정인 ND 필터 세트, 방수 케이스, 충전 케이스, 3.5㎜ 오디오 어댑터 등의 액세서리를 이용한 환경 대응이 가능하다.

로저 루오DJI 사장은 "오즈모 포켓은 누구나 쉽게 전문가가 촬영한 듯한 영상을 연출하는데 최적화된 제품으로, 앞으로 사람들이 일상을 영상으로 기록하는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 것"이라며 "자녀를 둔 부모부터 데이트를 추억하고 싶은 커플, 여행가 등 더 다양한 사람들이 오즈모 포켓을 이용해 독특한 시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세상에 공유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즈모 포켓 가격은 45만 5천원으로, DJI 공식 온라인 스토어와 홍대에 위치한 DJI 플래그십 스토어, 공식 딜러샵에서 예약 주문이 가능하다. 배송은 12월 15일부터 순차 시작되며 매장 방문 시 현장 구매도 가능하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