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버섯 종균 배양센터 청주에 들어서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내 최대 규모의 버섯 종균 배양센터가 청주에 들어섰다.


충청북도는 농업회사법인 주식회사 미래팜스가 9일 청주시 미원면에 신공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중국 양주시농업과학기술발전이 투자한 외국인 투자기업으로, 이번에 준공된 버섯 종균 배양센터는 친환경 자동 첨단설비를 갖추고 2만 4000여 ㎡ 부지에, 6100여 ㎡ 규모로 지어졌다.

미래팜스는 지난해 9월 충북도, 청주시와 MOU를 체결했으며, 앞으로 2공장도 증설할 계획이다.

도는 이 공장 준공으로 연간 72억 원의 버섯 종균 수입대체 효과는 물론 국내시장 외에 중국으로 역수출까지 가능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