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재환, 4차전도 결장…백민기가 대체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 (사진=두산 제공)
옆구리 통증을 호소한 두산 베어스 김재환이 또 선발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공백은 백민기가 채운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2018 KBO 한국시리즈(KS) 4차전을 치른다. 시리즈 전적 1승 2패로 뒤진 두산으로서는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하는 경기다.

하지만 주어진 상황이 좋지 않다. 타선에서 중심을 잡아줘야 할 김재환이 3차전에 이어 4차전에도 나서지 못하기 때문이다.

김재환은 3차전을 앞두고 배팅 훈련을 소화하다 오른쪽 옆구리에 심한 통증을 느껴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고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정밀 검진 결과 옆구리 외복사근 손상 진단을 받았다.


김태형 감독은 "김재환은 오늘 경기 출전이 어렵다. 5차전 출전 역시 장담할 수 없다. 내일 몸 상태를 다시 점검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환을 대신해 백민기가 선발 라인업에 포함됐다. 김 감독은 "정진호, 조수행 등도 있지만 백민기가 우타자고 힘이 있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타순에도 변화가 생겼다. 최주환이 3번 타자로 나서고 양의지가 4번 타자 중책을 맡았다. 부진에 빠진 박건우는 6번 타자로 내려갔다.

김 감독은 "타순이 중요한 게 아니다. 어떠한 상황이 왔을 때 쳐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박건우와 오재일이 너무 안 맞고 있다"고 말했다. 박건우는 현재 12타수 무안타, 오재일은 11타수 1안타에 그치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