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新 예능 '미추리' 야구 중계로 첫 방송 연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SBS 제공)
오늘(9일) 첫 방송 예정이었던 SBS '미추리'가 16일로 첫 방송 일정이 연기됐다.


'무한도전' 이후 유재석의 새 버라이어티 예능 도전으로 주목받았던 '미추리'는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SK : 두산' 중계방송으로 인해 부득이 16일 밤 11시 20분에 시청자들과 만나게 됐다.

'미추리 8-1000'은 유재석을 비롯한 8인의 스타들이 '미스터리 추적 마을' 미추리에서 예측불허 상황에 놓이게 되면서 벌어지는 '24시간 시골 미스터리 스릴러' 예능이다.

블랙핑크 제니, 배우 임수향, '예능 신생아' 김상호, 강기영, 송강에 양세형, 장도연, 손담비가 함께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미추리'는 16일 밤 11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