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앤장' 경제라인 전격교체…후임엔 '홍남기·김수현'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후임 국무조정실장엔 노형욱·靑 사회수석엔 김연명

좌측부터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청와대 김수현 사회수석. (사진=윤창원 기자/뉴스1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현 정부 경제정책의 '쌍두마차'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을 전격 교체했다.

후임 부총리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58·강원 춘천)을, 정책실장으론 청와대 김수현 사회수석(56·경북 영덕)을 지명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같고 이 같은 내용의 2기 경제팀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그동안 소득주도성장 등 정책 기조를 두고 불협화음을 내온 '김앤장' 경제라인을 바꾸면서 기존 경제정책을 더욱 힘 있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새 부총리로 지명된 홍남기 국무조정 실장은 행정고시 29회로 공직에 입문해 노무현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정책수석실 정책보좌관을 지냈으며, 박근혜정부 땐 미래창조과학부 제 1차관을 맡았었다.


또 경제기획원과 기획재정부 등에서 줄곧 재정업무를 해 온 재정 전문가다. 정부 내에선 부처 간 업무조정을 뛰어나게 해 왔다는 평가가 나오며, 이낙연 국무총리의 신임도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의 새로운 정책실장으로 기용된 김수현 사회수석은 그간 교육, 환경, 복지, 에너지, 부동산 정책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업무를 도맡아온 인사다. 문 대통령의 측근으로서, 일각에선 '왕실장'이라고 부를 만큼 현 정부 실세로 통한다. 노무현정부 땐 청와대 국민경제비서관과 사회정책비서관 등을 지냈다.

다만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을 주도한 데다가, 경제분야에 있어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많아 논란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의 후임으론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이, 김수현 사회수석의 후임으론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교수가 각각 지명됐다. 노형욱 국무2차장은 행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해 기획재정부에서 재정관리관과 사회예산심의관, 행정예산심의관 등을 지냈다. 김연명 교수는 문 대통령의 대선 캠프 싱크탱크에서 복지팀장을 맡았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