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외교, "미·중 관계 40년 '협력' 강조…미중 정상회담 기대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미·중 관계의 협력을 강조했다.

9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장은 전날 베이징에서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과 회담한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왕 부장은 미·중 관계에 대한 질문에 "곧 두 나라 수교 40주년"이라면서 '사십이불혹'이라는 공자의 말을 인용하며 "40년의 경험으로 얻은 교훈은 양국이 협력하면 서로 이익을 얻고, 싸우면 다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형세가 복잡할수록 깨어 있어야 하며, 갈등이 많을수록 의지를 굳건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왕 부장은 이달 말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면서 이번 회담이 양국 관계의 명확한 방향을 제시하기를 기대했다.

왕 부장은 앞서 전날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을 만난 자리에서도 "협력만이 중국과 미국의 유일한 올바른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양국 경제가 상호보완적이어서, 협력을 강화하면 미국에는 더 큰 시장과 성장동력을 제공하고 동시에 중국에는 발전을 위한 좋은 외부조건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키신저 전 장관은 "미·중 양측이 더 넓은 시각에서 양국 관계를 볼 필요가 있다"면서 "쌍방이 대화를 통해 구체적인 의견 차이를 잘 관리하고 해결하도록 하는 것에 찬성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