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 현대·기아차 차량화재 청문회 연기…소비자단체 "CEO 출석 거부"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CAS 성명 내고 "몇 명이 더 화재 사고 당해야 하나" 비판
현대·기아차 "차량화재 조사 모든 車제조사로 확대하자" 요청도
현대·기아차의 엔진 화재 문제에 대한 미국 상원 상무위원회의 청문회가 연기됐다.

미 상원 상무위는 당초 오는 14일(현지시간) 현대·기아차 생산 차량의 엔진화재 문제에 대한 청문회를 열기로 하고, 각 사의 미국법인 최고경영자(CEO)를 증인으로 출석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로이터통신 등은 8일(현지시간) 미 상원 상무위가 해당 청문회가 보류됐으며 이후 다시 일정이 잡힐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관련해 미국 자동차 소비자 단체인 '자동차안전센터'(CAS; The Center for Auto Safety)는 이날 성명을 내고 청문회가 연기된 이유는 현대·기아차 CEO들이 증인출석을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CAS 사무국장 제이슨 레빈은 이날 성명에서 "현대·기아차가 언제고 불길이 타오를 수 있는 3백만 대의 차량에 대한 책임을 질 때까지, 우리는 리콜과 철저한 조사를 계속해서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차량 화재로 한 명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부상을 당했는데,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기 전까지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이 차량화재 사고를 당해야 하는가"라고 질타했다.




CAS는 "지난 5월부터 2011년-2014년 식 기아 옵티마와 소렌토, 현대 산타페와 소나타의 차주들에게서 이례적인 양의 화재 신고가 들어오기 시작했다"면서 이에따라 "지난 6월에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100건이 넘는 화재 건에 대한 조사를 개시할 것을 청원했다"고 밝혔다.

또 7월에는 2010-2015년식 기아 소울에서도 주행 중 화재 신고가 수십건 발견됐고, 이에따라 CAS는 기아 소울도 조사 청원에 추가했다고 덧붙였다. CAS는 이들 5개 차종에서 이날까지 250건의 차량화재 신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미 ABC Action News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기아차 측은 이번 건과 관련해 "우리는 화재 등 안전 문제에 대한 모든 관련 정보를 분석하는데 있어 미 도로교통안전국 및 상원 위원회와 협조하고 있다"며 "시의적절하게 필요한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측도 "현대는 이번 건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상원 상무위와 과학교통위의 우려를 전적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입장을 내놨다.

이들 두 회사는 또한 차량화재 건에 대한 조사를 모든 차량 제조사로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