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 우선주의' 무기판매 압박…무기수출 30% 급증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미국의 무기 수출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무려 30% 가까이 급증했다.

이는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트럼프 정부의 무기판매 압박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9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 집계 결과 지난 1년간 미국의 무기 수출 규모는 1,923억 달러(215조7,413억원)로 1년 전보다 13.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전인 지난 2016년의 미국의 무기 수출액 1,486억달러(166조9천818억원)에 비해 29.4%나 늘어난 것이다.

이 가운데 미 방산업체가 외국 정부와 직접 협상을 통해 무기를 공급한 상업적 판매액은 1,366억 달러(153조2,515억원)로 6.6% 증가에 그쳤다.


이에 비해 미 국방부와 외국 정부 간 협의를 거쳐 이뤄진 무기 수출액은 556억달러(62조3,776억원)로 33%나 급증했다.

이를 두고 외신들은 트럼프 정부가 미국의 동맹국들에게 이란, 중국, 러시아에 맞서 더 많은 국방비를 지출하도록 압박하고 회유한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방위비 지출 증가 압박을 받은 국가로는 우리나라와 유럽연합(EU), 일본 등이 꼽히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4월에는 해외 무기 판매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는 '바이 아메리카'(Buy America) 정책을 내놓으며 적극적인 무기 판촉 활동을 벌이고 있다.

미 국무부는 개별 국가별 무기 수출액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수출액의 1/3 정도가 걸프 지역 국가들에 쏠린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취임 이후 첫 해외 방문지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찾아 1천100억달러(123조3,980억원) 규모의 미국산 무기 판매 협상을 타결지은 바 있다.

또 지난 7월에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미국의 나토 탈퇴까지 경고하며 회원국들을 압박해 국방비 증액을 위해 더욱 노력한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이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가 동맹국들에 방위비 증액을 압박하며 적극적인 무기 판촉에 나서면서 미 방산업체들에 큰 선물을 안겨주고 있다는 비판을 나오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