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 3분기 영업이익 30억 원…전년比 1% 감소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네오위즈는 9일 3분기 실적 결산 결과 매출액 492억 원, 영업이익 30억 원, 당기순이익은 14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 감소했다. 당기순익은 흑자전환 했다. 3분기부터 모바일게임 아이템 매출 인식 기준 변경으로 모바일게임 매출 27억 원과 영억이익 26억원으로 다음 분기로 이연됐다.

해외 매출은 25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브라운더스트' 해외 시장 아낙에 힘입어 전년 대비 매출이 증가했지만 '블레스'는 감소했다. 국내 매출은 23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4% 감소했다. 신작 부재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문지수 네오위즈 대표는 "브라운더스트의 아시아 시장 확대, 블레스의 스팀 정식 출시 등 자체 IP들의 글로벌 성과 창출을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졌다"며 "이를 토대로 서비스 역량을 축적해 개별 게임의 성과를 높이고 자체 IP 강화를 위해 정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외 주요 매출원으로 자리매김한 '브라운더스트'는 일본에서 안정적인 성과를 거두는 것은 물론 글로벌 시장 확장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네오위즈 측은 지난 8월 동남아 6개국 진출에 이어 10월에는 대만 시장에도 출시해 매출 순위 10위권을 유지하는 등 글로벌에서 인정받는 게임으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3일 스팀을 통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블레스’는 테스트 기간 동안 서비스 최적화 및 안정화 작업을 거쳐 완성도를 높이는데 집중했고, 부분 유료화 방식으로 전환해 보다 많은 이용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개발 중인 콘솔 게임 '블레스 언리쉬드'는 스토리부터 전투까지 콘솔 환경에 맞춰 새롭게 개발되고 있으며 반다이 남코 아메리카와 손잡고 북미, 유럽 시장을 겨냥, 내년 출시할 계획이다.

일본 자회사 게임온은 ‘검은사막’, ‘붉은보석’ 등 주요 타이틀이 선전하며 매출이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네오위즈는 기존 온라인 게임들의 매출 하락과 모바일 보드게임 매출 이연으로 국내 매출이 감소했으나, 보드게임의 성장세는 지속되고 있다며 지난 10월 출시한 자체개발작 ‘킹덤 오브 히어로’ 역시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국내 PC방 서비스를 시작한 글로벌 히트작 '포트나이트'의 흥행 여부도 4분기 실적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서비스 개발사 에픽게임즈와 함께 이용자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