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컬링 대부 찬양?' 영미는 결국 억지춘향이었나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신드롬을 일으키며 아시아 최초 은메달을 따낸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 김은정(왼쪽부터),김경애,김선영,김영미,김초희. 그러나 김민정 감독과 아버지 김경두 전 대한컬링연맹 회장 직무대행의 부당한 대우가 있었다고 폭로했다.(자료사진=이한형 기자)
■ 방송 : CBS라디오 <임미현의 아침뉴스>
■ 채널 : 표준 FM 98.1 (07:00~07:30)
■ 진행 : 임미현 앵커
■ 코너 : CBS 체육부의 <스담쓰담>

◇ 임미현 > 매주 금요일에는 스포츠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눠보는 스담쓰담 코너가 진행됩니다. 체육부 임종률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임 기자. 안녕하세요?

네, 안녕하세요.

◇ 임미현 > 오늘 주제는 어떤 내용인가요?

네, 혹시 '팀 킴'이라는 말 기억 나시나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전세계적인 인기 스타로 떠올랐던 우리 여자 컬링 대표팀의 별칭입니다.

◇ 임미현 > 네, 컬링 대표팀, 영미 신드롬을 일으키며 평창올림픽의 최고 스타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는데요. 올림픽 이후 좀 활동이 뜸하지 않았나요?

네, 맞습니다. 올림픽 이후 한동안은 CF도 찍고, 행사도 참여하고 활동을 했는데요, 국가대표 선발전에 떨어지기도 했고, 그러면서 국제대회도 출전하지 못하는 등 최근에는 좀처럼 모습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여기에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바로 김민정 감독과 그 아버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연맹 회장 직무대행, 이들과 갈등이 있었던 겁니다.

◇ 임미현 > 우리나라는 물론 아시아 최초의 컬링 은메달을 따내며 최고의 호흡을 자랑했던 팀인데 어떤 갈등인가요?

네, 주장 김은정과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까지 5명 선수들은 지난 6일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 앞으로 호소문을 보냈습니다. 김민정 감독과 남편 장반석 믹스더블 대표팀 감독, 또 김경두 대행으로부터 폭언을 듣고 사적 행사에 동원되는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다는 내용입니다.

◇ 임미현 >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입니까?

네, 저희가 선수들이 보낸 호소문을 입수했는데요, 무려 12장에 이르는 장문입니다. 내용을 다 말씀드리기에는 너무 많은데요, 요약을 하자면 김민정 감독 일가가 컬링팀을 사적으로 이용하고, 통제해왔다는 겁니다. 대표 선발전이나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말라는 지시가 대표적이고요, 훈련 중에 폭언과 욕설을 들었다는 내용도 나옵니다. 또 김 감독 일가가 관련된 행사 이외의 것은 참가하지 말라는 통제가 있었고, 훈련비와 상금 등도 김경두 대행 통장에서만 불투명하게 사용됐다는 의혹까지 있었습니다.

◇ 임미현 > 얘기를 들어보면 갈등이 꽤 오래 전부터 있었던 것 같은데요.


네, 김경두 대행과 딸인 김민정 감독이 평창올림픽 전부터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을 통제하고 있다는 것은 오래 전부터 감지가 됐습니다. 올림픽 이후에도 행사 통제나 김 감독이 선수들의 심리 상담 내용까지 보는 등 반인권적인 행위도 폭로됐습니다. 그러나 고교 때부터 경북체육회 소속으로 지원해준 공로가 있었기에 선수들이 그동안 함구하다가 8월 국가대표 선발전 무렵부터 입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결승전에서 스웨덴에 패해 은메달이 확정된 여자 컬링 대표팀 주장 김은정(오른쪽)이 아쉬운 눈물을 흘리자 김민정 감독이 위로하는 모습.(자료사진=이한형 기자)
◇ 임미현 > 현장에서도 이런 갈등의 징조가 보였나요?

네, 사실 컬링 담당 기자들 사이에서는 결국 터질 게 터졌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인터뷰를 보면 선수들이 감독의 지시대로 꼭두각시처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김 감독이 일일이 인터뷰할 선수들을 지정하고 또 본인이 선수들 인터뷰를 끊고 답변을 해서 취재진 사이에 불만이 많았습니다. 특히 아버지 공로에 대한 칭찬이 많았는데요, 오죽하면 김 감독은 어떤 질문을 해도 김경두 대행으로 귀결된다고 해서 기승전 김경두라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 임미현 > 기승전 김경두라... 그래도 김경두 대행의 공도 있지 않습니까?

네, 물론 김 대행은 우리나라에 컬링을 보급하고 발전에 힘써왔습니다. 2006년 경북 의성에 최초의 컬링 전용 경기장 건립도 앞장섰습니다. 컬링연맹 부회장과 회장 직무대행까지 맡기도 했습니다.

◇ 임미현 > 그런 김 대행이 왜 선수들에게 이렇게까지 부당한 대우를 하게 된 겁니까?

네, 일단 연맹을 둘러싼 권력 다툼이 원인으로 보입니다. 김 대행과 딸인 김 감독은 컬링연맹에 징계를 받는 등 지도부와 갈등을 벌여왔습니다. 김 감독이 올림픽 기간 외신 기자들까지 있는 기자회견에서 아버지의 희생과 공로가 인정받아야 한다고 눈물을 쏟으며 한참이나 얘기한 것도 여론의 힘을 얻으려 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런 가운데 팀 킴이 인기를 얻으니까 연맹과 법적 분쟁에서 자신들에게 유리하도록 이용했다는 게 선수들의 주장입니다.

◇ 임미현 > 그렇다면 김 감독 일가 쪽의 입장은 어떻습니까?

네, 김경두 대행은 선수들의 주장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 대행의 사위죠, 장반석 감독은 "김 대행이 욕설까지는 하지 않았고, 대표 선발전 불참은 의도적인 게 아니라 연맹의 공고 자체가 늦었다"면서 "상금도 투명하게 사용했다"고 해명했는데 조만간 자세한 내용을 밝히겠다는 입장입니다.


◇ 임미현 > 선수들의 요구 사항은 어떤 겁니까?

네, 선수들은 체육회에 전달한 호소문에서 더 이상 김 감독 일가 아래서 더 운동하는 것은 의미가 없고 컬링 발전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는데요, 한 마디로 지도자를 교체해 달라는 겁니다.

◇ 임미현 > 그동안 선수들의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 같은데요, 현재는 어떤 상황입니까?

네, 올림픽에서 아쉽게 금메달이 무산됐지만 선수들은 세계적인 기량을 확인했는데요, 국제대회 출전을 하지 못해 세계 랭킹이 18위까지 떨어진 상황입니다. 일단 이번 폭로로 심신의 안정을 취하고 있다는데요, 아무쪼록 분쟁이 잘 해결돼 빨리 훈련에 나서 다시금 영미 신드롬을 일으킬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 임미현 > 네, 오늘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