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3Q 영업손실 68억원…신작으로 실적 반전 예고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게임빌의 3분기 영업손실이 68억원을 기록하며 적자폭이 크게 확대 됐다.


게임빌은 8일 3분기 공시에서 매출 230억원, 영업손실 68억원, 당기순손실 8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매출 9.3%, 영업이익 80%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매출 비중이 57%를 차지한 가운데, 게임빌은 "4분기부터는 최근 ‘탈리온’의 해외 흥행과 잇따라 출시될 기대감 있는 라인업으로 본격적인 국면 전환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풀 3D 그래픽 모바일 MMORPG '탈리온(TALION)'은 동남아와 일본에서 흥행하며 안정적인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출시 예정인 '엘룬(Elune)', 'NBA NOW', '코스모 듀얼(Cosmo Duel)', '게임빌 프로야구' 등 차기 다양한 신작 라인업도 줄줄이 대기하고 있다.

게임빌은 최근 '탈리온'의 성과에서 보여준 글로벌 퍼블리셔로서의 서비스 노하우와 마케팅 역량을 바탕으로 4분기부터 실적 반전으로 노릴 전망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