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엔씨소프트, 핸드폰 달군다…모바일게임 5종 공개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엔씨소프트 '디렉터스 컷' 발표 모바일 신작 5종 공개
리니지2M, 아이온2 및 블소2·블소M·블소S 3종 세트
내년 상반기 리니지2M 시작으로 아이온2, 블소 순차 출시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겸 CCO가 8일 열린 신작발표회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에서 키노트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내년 출시할 모바일 신작을 대거 공개했다. 지난해 6월 출시된 리니지M 후속작 '리니지2M'이 공개됐고, 리니지에 이어 엔씨의 성장동력이 된 게임 아이온이 10년 만에 후속작 아이온2로 돌아왔다. 블레이드 & 소울은 세계관과 타겟층을 세분화 한 '블소 3종 세트'를 내놨다.

엔씨소프트는 8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2018 엔씨 디렉터스 컷(Directors Cut)’을 개최하고 모바일 게임 5종을 공개했다.

키노트에 나선 김택진 대표는 “CEO가 아닌 게임 개발을 총괄하는 CCO로서 이 자리에 섰다”며 “엔씨는 모바일 플렛폼에서 MMORPG의 새로운 가능성과 혁신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엔씨는 원작 IP(지식재산권)를 모바일로 개발한 ‘M’ 라인업과 모바일에서 새롭게 만들어지는 넘버링 타이틀이자 후속작인 ‘2’ 라인업을 공개했다.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 & 소울 2 ▲블레이드 & 소울 M ▲블레이드 & 소울 S 등 5종이다. 모두 모바일 MMORPG 장르다.

리니지2M은 엔씨가 20년 동안 리니지를 개발하고 서비스하며 쌓은 기술과 경험을 집약했다. 2019년 상반기 중 출시할 예정이다. 아이온의 후속작 아이온2는 아이온의 새로운 비전을 모바일에서 구현하고 있다.

블레이드 & 소울 IP로 개발중인 3종의 모바일 개임도 공개했다.

김 대표는 “블레이드 & 소울은 스토리와 전투에서 혁신을 만들어낸 게임”이라며 “불소가 가진 풍부한 이야기와 캐릭터를 통해 새로운 세계(Universe)를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엔씨 디렉스 컷은 각 게임별 디렉터(개발 및 사업책임자)가 직접 신작 게임을 소개하는 자리로 지난해 이어 올해로 2회째를 맞이했다. 엔씨는 이번 행사에서 공개한 모바일 라인업 외에도 다수의 PC온라인과 콘솔 게임을 개발 중에 있다.


◇리니지2M, 모바일 최대 규모 ‘심리스 오픈 월드’

리니지2M은 풀(Full) 3D 그래픽으로 개발 중인 모바일 MMORPG다. 모바일 최대 규모의 심리스(Seamless) 오픈 월드를 구현했다. 현재 개발된 월드 아덴 대륙의 규모는 102,500,000㎡(102.5㎢)로 국내 모바일 MMORPG 중 가장 크다. 서울 면적(605.21㎢)의 3분의 1, 여의도 면적(2.9㎢)의 3.4배에 달하는 규모다. 엔씨는 론칭 시점에 새로운 대륙까지 월드를 확장해 전체 심리스 오픈 월드 규모를 2배로 확장 시킬 계획이이라고 밝혔다.


엔씨는 극한의 자유도, 대규모 진영 대전(RvR)이 특징인 리니지2M에서 어떠한 경험의 단절 없이 모든 플레이가 세상의 일부가 되는 리얼리스틱 월드(Realistic World)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리니지2M은 2019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이온2, 10년 전의 약속 '새로운 미래'

10년 만에 출시를 앞둔 아이온 후속작 아이온2는 모바일 MMORPG로 아이온 IP의 새로운 넘버링 타이틀이다. 2000년대 중반 안팎으로 힘든시기를 겪고 있던 엔씨에게 새로운 전성기를 마련해준 고마운 게임이다.

아이온2는 아이온의 천족과 마족 전쟁으로부터 900년 전 세계를 배경으로 시공을 통해 다른 서버로 넘어가는 월드 시공의 균열, 자유로운 활강 등 입체적인 전투가 특징이다. 여전히 아이온 유저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게임이다.


◇ 블레이드 & 소울 2, 세계 전체의 연결과 완성을 담은 후계자

블레이드 & 소울 2(블소2)는 PC온라인 블소 이후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 정식 후속작이다.

과거의 영웅들은 전설이 되고 그 뒤를 이을 새로운 모험이 블소의 다음 스토리가 된다. PC 블소에서 가보지 못한 미지의 영역이 새롭게 열린다. 블소2는 전작인 PC 블소가 가지고 있는 고유의 감성과 스타일리시한 액션, 탄탄한 스토리라인을 계승한 것이 특징이다.


◇ 블레이드 & 소울 M, 오리지널의 새로운 스토리와 전투

블레이드 & 소울 M(블소M)은 원작의 감성과 재미 요소를 바탕으로 진화한 스토리, 전투, 그래픽을 선보인다. 블소M은 동일한 세계 안에서 이용자 선택에 따라 각자의 스토리를 가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블소M에서 경공은 이동수단을 넘어 액션감 넘치는 전투수단으로 구현된다. 블소 원작을 제작한 ‘팀 블러드러스트(Team Bloodrust)’가 개발중이다.



◇ 블레이드 & 소울 S, 블소의 가장 과감하고 도전적인 변화

블레이드 & 소울 S(블소S)는 원작 PC온라인 블소의 3년 전 이야기를 담고 있는 프리퀄 버전이다.

모든 플레이가 오픈 월드에서 함께 소통하고 경쟁하는 MMORPG 블소S는 블소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의 숨겨진 이야기를 통해 블소의 세계가 확장되고 깊어지는 스토리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한편, 블소 IP는 엔씨뿐만 아니라 넷마블이 오는 12월 출시하는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으로 선공을 펼친다. 내년에만 4개의 블소 IP 기반 게임이 경쟁하게 된다.

이른 바 '카니발 현상'에 대해 엔씨 측은 "각 시리즈마다 새로운 게임이라고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개성이 다르고 그 점에 중점을 두고 개발 중"이라며 "순차 출시 일정은 조율중이지만 내년 출시에는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