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시장, 돈사에서…밤사이 대구·경북서 화재 잇따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2일 새벽 1시 58분쯤 대구 중구 번개시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불은 시장 안 노점과 점포 등을 태우고 20여분 만인 2시 24분쯤 진화됐다.

이 불로 경비원 한 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뒤이어 이날 오전 6시 27분쯤에는 경북 상주시 청리면의 한 돼지 농가에서 불이 났다.

돼지 800여마리가 불에 타 죽었고 불은 1시간여 만인 7시 20분쯤 꺼졌다.

앞서 11일 오후 7시 26분쯤에는 경북 성주의 한 섬유공장에서 불이 나 2시간여 만에 꺼졌고 이 불로 1억2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가을철 대기가 건조해 화재 발생 위험이 크다"며 평소에 불조심을 생활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