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관리공단 채용업무 부당 처리자, 솜방망이 징계 처분 논란

- +

뉴스듣기
주택관리공단이 인사 담당 직원들의 부당한 채용 업무 처리에 대해 경징계인 견책 처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의원이 주택관리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두 차례 채용업무에서 담당자의 부적절한 업무 처리로 인해 불합격 돼야 할 응시자가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주택관리공단 ○○지사 신입직원 채용공고> 응시조건은 해당 직무에 대한 자격증 소지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자격증이 없던 A씨가 서류전형에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면접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고 결국 합격자로 선발됐다.

2017년의 경우, <○급지원 공개채용> 부문별 선발인원이 2명이었기 때문에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에 따라 채용인원의 30%를 초과해 가점을 부여할 수 없었다.

하지만 채용업무 담당자는 응시자 1인에게 가산점 10점을 부여했고, 결과적으로 최종 합격자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관리공단은 2015년 합격자에 대해서는 면직 처리했지만, 2017년 합격자에 대해서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아 논란이 제기된다.

특히 각 채용 건과 관련된 인사 담당자를 인사위원회에 회부했지만, 인사위원회로부터 경징계에 해당하는 견책 처분을 내려 솜방망이 처벌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한편 주택관리공단의 인사위원회 구성을 보면 2015년 징계 당시 8명 모두가 주택관리공단 직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는 외부위원 2명이 충원됐지만, 여전히 8명이 내부직원이었다.

박재호 의원은 "주택관리공단의 직원 징계 처리 현황을 보면 징계처분에 있어 굉장히 너그럽다. 내부위원이 월등히 많은 인사위원회 구성 자체가 문제다"며 "채용문제와 관련된 잘못은 엄중 처벌이 마땅하다. 주택관리공단은 내부적으로 확실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