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만녹색연합, 시민 500명과 함께 대기오염 측정한다

- +

뉴스듣기
광양만녹색연합은 다음달 6일부터 24시간 동안 시민 500여 명과 함께 대기오염 모니터링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모니터링은 거주지, 도로, 항만, 산업단지, 공장 밀집지역 주변에서 진행되며 화석연료를 태울 때 발생하는 이산화질소를 측정할 예정이다.

또 순천과 여수, 광양은 물론 서울과 광주, 부산 등 전국적으로 시민들이 직접 설치하고 수거한 패시브샘플러를 대전대 환경공학연구실에 보내 분석한 뒤 그 결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