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 만의 god 완전체 예능… '같이 걸을까'의 볼거리 셋

- +

뉴스듣기
[현장] JTBC 새 예능 '같이 걸을까' 제작발표회

MBC 육아 예능 'god의 육아일기' 이후 17년 만에 완전체 예능 JTBC '같이 걸을까'로 뭉친 god 멤버들. 11일 오후 열린 제작발표회 포토 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우, 윤계상, 박준형, 손호영, 데니안 (사진=박종민 기자)
재민이. 아마 세기말과 2000년대 초 TV 좀 보는 사람이었다면 최소한 한 번은 들어본 이름일 것이다. 당시 인기를 높여가던 남성 5인조 그룹 god를 내세운 예능 'god의 육아일기'의 또 다른 주인공이 바로 남자 꼬마 재민이었다.

2000년 1월부터 2001년 5월까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god의 육아일기'는 더 많은 이들에게 god의 존재를 알리게 했다. 무엇보다 다섯 명 각자의 개성과 그들이 어우러지며 발산하는 매력에 시청자들은 열광했다. 이후 god는 좋은 노래와 무대 덕분에 마침내 국민 그룹이라는 별칭도 얻었다.

박준형, 윤계상, 데니안, 손호영, 김태우까지. god 멤버들이 17년 만에 '완전체' 예능으로 다시 한번 뭉쳤다. 오늘(11일) 밤 11시에 시작하는 JTBC 새 예능 '같이 걸을까'에서 여전한 다섯 명을 만날 수 있다.

11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2층 홀에서 '같이 걸을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god 멤버들은 스페인의 산티아고 길을 함께 걸었다. 모처럼 예전 그때처럼 24시간을 같이 보내며, 어느 때보다 오래 이야기를 나누며 역시나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

겉으로 보기에는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흔한 여행 예능으로 보인다. 순례길을 걷는다는 점이 독특한 정도일까. 하지만 청춘의 빛나는 순간을 함께 보낸 god 멤버들이 전원 출연하면서 '우정'에 방점이 찍혔다.


오윤환 PD는 "나도 오랜 친구, 연락 뜸한 친구와 연락해서 저런 데에 가 봤으면 좋겠다 하는 마음이 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공동연출을 맡은 정승일 PD도 "굉장히 솔직한 감정을 만나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준형은 "오랜만에 2주 동안 동생들과 있으면서 서로 걸으면서 뭔가 우리 사이에 벌어졌던 걸 다시 꽉 채운 것 같아서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윤계상은 "정말 오랜만에 예능 출연해 처음에는 겁도 많이 났다"면서도 "오랫동안 같이 있었던 사람들이 진짜 소중하구나 하는 걸 많이 느꼈던 것 같다"고 말했다.


god 멤버들이 '같이 걸을까'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데니안은 "저희 god가 내년 1월이면 20주년이라 우리 멤버들과 같이 걸어온 길이 생각났고, 앞으로 같이 걸어야 할 길도 생각나서 저희 지금 이 시기와 잘 맞는 방송이라고 생각했다"면서 "각자 생활하면서 몰랐던 생각을 많이 알게 된 계기가 돼서 너무 좋았다"고 전했다.

손호영은 "제가 혼자 지내온 것보다 멤버들 만나서 흘러온 시간이 더 긴 것 같다. 그래서 멤버들이랑 같이 있을 때 진짜 내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정말 오랜 친구들과 여행 가는 마음으로 갔다"고 밝혔다.

"너무 신나고 재밌었다"고 말문을 연 김태우는 "24시간 붙어있던 게 한 15년 전인 것 같다. 2주 정도를 거의 24시간 내내 붙어있고, 그 모든 것들을 방송에 담아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전 포인트로 '아름다운 산티아고 길 풍경', '티격태격하는 멤버들의 케미', '합숙 생활' 3가지를 꼽았다.

윤계상은 "가식 없는 프로그램이었던 것 같다. 많은 분이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데니안은 "단발 프로그램이 아닌 오랜 시간 방송되는 고정 예능 함께 찍은 게 감회가 새롭고, 어떻게 나올지 기대가 된다"면서도 "트레킹 준비 과정이 나오는데 god처럼 준비하면 안 되겠구나 하는 걸 알게 되실 것"이라고 덧붙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나의 모든 면을 숨기지 않고 드러낼 수 있는 친구들과 떠나는 산티아고 순례길 여행기 JTBC '같이 걸을까'는 오늘(11일) 밤 11시에 첫 회를 내보낸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